여백
HOME 사회
공지영 "김부선씨 도움이 되었는지…힘 내십시오"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6.07 17:02
  • 댓글 0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공지영 작가가 배우 김부선,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염문설에 대해 "주진우에게 들었다"라고 밝히면서 두 사람의 스캔들 의혹이 또 다른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공지영씨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 지인의 포스팅에 답한다며 "이년 전 어느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며 "저는 문재인 지지자 이지만 이재명 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 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라고 밝혔다. 

공씨는 "저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야 ? 하니까 주기자가 '우리가 막고 있어' 하고 대답했고 저는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 기억한다"며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 이런 뉘앙스였죠"라고 설명했다.

공씨는 또 "잠시후 마침 보란 듯이 김부선씨에게 전화가 왔고 주기자가 무슨 통화를 하는데 누나처럼 다정하게 민원을 해결해 주는 것 같았다. -기억이 전혀 안납니다"면서 "솔직히 제 개인 사정들도 있었고 전주 봉침 여목사 사건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더 이상 그들이 하는 게 무슨 이야기인지 신경쓰지 않았다. 신경 썼다 해도 지방 선거라서 -전 서울 시민이었고요"라고 밝혔다.

공씨는 "요즈음 하도 시끄러워 트위터엘 오랜만에 들어가 솔직히 그냥 구경하는 기분으로 이재명 시장 이야기를 읽었다."며 "심증은 갔지만 제가 끼어들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 생각했다"며 2년전 이야기라 했다. 

이어 "그러다가 주기자와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사람의 녹취록을 듣게 되었다."며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구나 싶었고 사안이 좀 심각하다 느꼈다"고 이어갔다.

그러면서 "찾아보니 이재명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다"며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공씨는 "그래서 그냥 단순하게 생각했다. 내가 억울할 때 내가 다른 이들의 거짓말 때문에 고통당할 때 내 친구들 혹은 좋은 분들 날 위해 증언해주었고 불이익을 감수해줘 그 고마움 생각하며 나도 그러고 싶었다."고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김부선씨 한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며 "김부선씨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어요. 힘 내십시오. 저는 아직도 봉우리 높은 이 마초의 산들이 지긋지긋합니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앞서 공지영씨의 페북 지인인 이창윤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분들께 약속했던 수년간 열혈 이재명 지지자에서 하루아침에 지지를 철회한 이유. 그 진실의 공개를 약속한 오늘 공익을 위해 고백한다"며 공지영씨와 주고 받았던 내용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이씨는 김부선씨와 주진우 기자,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게도 진실을 밝혀줄 것을 요구하는 글을 올려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씨 스캔들을 둘러싼 논란은 또 다른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창윤씨 페이스북 캡쳐>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진실게임'…김부선 "15개월동안 만났다"vs이재명 "가짜뉴스" icon김영환 기자회견 "이재명 대국민 사기극…진실 고백하라" icon이재명-김부선 스캔들 논란으로 불똥 튄 김영환 토론회 발언 icon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구체적 증거 대라" icon공지영 "하느님만 믿고 간다"…"주진우 관련글 삭제 안해" icon이재명 형수 기자회견 "억울하고 절통하다" icon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죽으려 했단다…권력이 대체 뭔데" icon김부선 인터뷰 "내가 곧 살아있는 증인"vs이재명 "별도의 입장 없다" icon정태옥 '이부망천'이 이재명 후보 김부선 스캔들 '희석' icon이미소 "이재명-김부선 관계 사실…사진은 폐기" icon김부선 하태경 의원에 사과 "기사 보는 게 불편, 개인 겨냥 아냐" icon공지영 "주진우가 직접 밝혀야…서명숙 입장발표로 김부선 힘들어 해" icon이재명 측 김부선·김영환 고발…스캔들 논란 끝나려나 icon경찰, 이재명 지사 고발 사건 수사 본격화…분당보건소 등 압수수색 icon김어준 경찰 출석…이재명-김부선 스캔들 관련 참고인 신분 icon주진우 경찰 출석…이재명-김부선 스캔들 관련 참고인 신분 icon김부선 추정 새 녹취록 공개…"주진우, 정말 내가 그렇게 안 봤는데…모사 꾸몄다" icon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평화로웠으면…이재명은 안 부른단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