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평화로웠으면…이재명은 안 부른단다"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8.21 12:48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공지영 작가가 22일 경찰 조사를 앞둔 배우 김부선 씨를 걱정하며 SNS에 글을 올렸다.

공 작가는 21일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출간으로 초대받아 브라질 2개 방송국을 포함 언론 인터뷰 및 대사관·브라질 문인협회 초대 등의 행사로 열흘간 브라질 여행을 떠난다.

여행에 앞서 공 작가는 이날 "떠나기전 울고 있는 김부선씨와 통화했다."면서 "악플에 시달리던 딸은 워킹 홀리데이로 떠나고 내일 혼자 출두한다고.."라는 글을 올려 걱정을 전했다.

이어 공 작가는 '제가 말했습니다. '이기고 지는 거 뭔지 모르겠는데 김샘이 평화로웠으면 좋겠다고 오직 그것만 기도하며 간다'고"라며 김부선씨와 나눈 대화 대용을 언급했다.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캡쳐>

앞서 공 작가는 20일 페이스북에 "김부선은 22일 오후 2시 분당서에 출두한다. 변호사 하나 없단다."라며 "나까지 불러 6시간이나 조사한 분당경찰서는 이재명은 안 부른단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경수는 세 번이나 오르내리고 한번은 영장심사중 구치소에 갇혀 있었는데 대낮에 뒤에서 김경수 내리친 피의자는 허리가 아파 경찰에 못나온단다"라고 덧붙였다.

공 작가는 또 "대통령 하나 바뀌면 다 바뀔 줄 까지는 생각 안했다만 이 정도 인줄은.."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너! 치사하게 진술한 거 다 들었다. 지금은 그리고 내일과 모레까지는 국민들이 속겠지 그러나 조금은 가슴이 캥기지? 그래서 그렇게 친목 질하며 돌아다니지? 너 하늘을 조금은 무서워하지?"라는 의미 심장한 글도 남겼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배우 김부선씨와 이재명 경지도지사와의 스캔들 의혹 사건과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던 주진우 기자를 두고 한 글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공 작가는 또 "거울 좀 봐!!!! 흉하게 변해가는 모습!"이라고 마무리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