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수첩] 손혜원 논란을 바라보며…민주당은 제대로 밝혀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1.16 20:21
  • 댓글 0
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국민적 의혹의 시선이 곱지 않아 보인다.<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의원과 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골치 아픈 모양새다.

서영교 의원은 물론 특히 손혜원 의원을 둘러싼 국민적 의혹의 시선이 그리 곱지 않아 보인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들의 공세도 이번엔 만만치 않다.

급기야 민주당이 서둘러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약속했다. 진상조사는 명명백백해야 한다. 민주당은 국민의 엄중한 시선을 직시해야 한다. 

물론 당사자인 손 의원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선 모양새다. 지난 15일 SBS의 관련 보도 이후 손 의원은 무려 20여 차례에 걸쳐 자신의 SNS 등에 해명에 이어 억울함을 주장하고 나섰다.

하지만 손 의원의 동기가 순수하고 투기 의도는 결코 없었다고 항변하더라도 국민들의 시선은 손 의원의 바람대로 그냥 이해만 해줄 것 같지 않아 보인다.

옛말에 오이 밭에서 신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쓰지 말라는 말도 있듯 손 의원은 한마디로 말해서 의심받을 처신을 했던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다 보니 말 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참으로 좋은 소재로도 확대 재생산하기에도 제격인 셈이 됐다.

다른 관점에서 보면 적폐세력을 뿌리 뽑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의 도덕적인 성향에도 흠집을 낼만한 사안이 될 수도 있겠다는 우려도 나온다.

논란의 발단은 그렇다. SBS는 1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인 손 의원이 2017년 3월부터 전남 목포의 특정 구역에 조카, 남편이 운영하는 재단 등을 통해 건물 9채를 사들였다고 했다.

이 후 이 일대가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돼 가격이 폭등했다고 보도했다. 투기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국민들의 의혹의 시선을 보내는 건 경제능력 없는 조카이름으로 자기돈 줘서, 보좌관 이름으로, 남편 재단이름으로 차명 구입하는 게 바른 방법이냐는 것이다. 그것도 사전 정보로 말이다.

손혜원 의원이 진심을 가졌다 쳐도, 그 방법이 적절하다고는 말할 수 없고 투기로 오해를 받을 수 있는 모든 요소를 딱 갖추고 있다는 지적이다.

방법이 공정해야 결과가 정의로운 것이고 공정한 방법이 아니었으니 진심이었다 치더라도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 아닌가 말이다.

손 의원의 주장대로 문화재 보호를 위한 것이었다면 드러내놓고 공개적으로 비영리 법인 같은
투명한 문화재단 차원에서 했어야하는 아쉬움도 따른다.

늦었을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평범한 말도 있듯 민주당은 서둘러 명명백백하게 진실를 밝혀야만 한다.

차명거래에 의한 부동산실명법 위반 의혹, 문화재지구 지정 경위나 예산 지원 목적으로 상임위 간사의 지위를 이용했는지 등을 투명하게 조사해 국민적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

민주당은 손혜원 의원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 사보임에 대해서는 유보했다. 하지만 한 점 의혹 없는 조사를 위해 손 의원을 문체위에서 사보임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