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칼럼] 조국 청문회 개최는 당연 "국민 알 권리 충족시켜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9.04 17:15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인사청문회 개최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했다.

일단 환영의 입장을 보낸다. 지난 2-3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가 청문회 증인 채택을 두고 무산된바 있다. 

여야 모두 서로 네 탓이라 책임을 미뤘지만 결론은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느냐 여부가 관건이었다.

조국 후보자는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무제한 기자간담회로 의혹에 대해 소명했지만 이는 법적 제도적 절차에 의해 보장된 국민의 알 권리를 채우기엔 한참 부족했다는 평가다.

게다가 11시간 100여건에 달하는 기자들의 도돌이표 식 질문과 후보자의 답변에서 국민들의 짜증과 언론의 한계를 드러내고 만 격이 되고 말았다.

이어진 자유한국당의 '반박 기자회견' 역시 공식적으로 검증된 사실이 아닌 그간 무수히 제기해왔던 의원 개인적 폭로들의 재탕에 불과했다.

특히 주광덕 의원의 경우 국회의원 면책특권이라는 특권 뒤에 숨어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를 불법으로 취득해 언론 앞에 공개하는 불법을 저지르는 사태까지 이르게 했다.

이제라도 여야가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한마디로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의 대표기관으로서 국민 대신 소임을 다해주길 바랄 뿐이다. 

20대 국회가 마지막 정기국회만 남겨둔 채 여전히 국회의원들은 의무를 다하지 않고 당리당략에만 치우쳐 불성실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데 대해 국민적 인내도 한계가 다했다는 생각이다.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은 국회의 권리가 아닌 의무이다. 그간 국민들은 아무조건 없이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런 가운데 하루가 멀다 하고 터져 나오는 각종 폭로성 의혹 제기는 70여만건에 이르는 언론 보도에 이어 유튜브 등 각종  SNS를 통해서도 마녀사냥 식으로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폭로의 문제는 '여배우 후원설' 등 아님 말고식의 묻지마 형태의 옐로우 저널리즘에 가까운 폭로까지 이어진다는 데 문제가 있어 보인다. 

문제는 이 같은 묻지마식 폭로가 당사자인 조 후보자는 물론 국민들의 의혹 해소에 도움이 안된다는 데 있다. 

조 후보자는 이미 각종 의혹 제기에 망신창이가 된 지 오래됐다. 물론 후보자도 자신의 역량과 전문성에 대한 입증,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해명을 청문회 과정에서 한 점 숨김없이 밝혀야할 의무는 당연하다. 

조 후보 역시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준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며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각종 의혹 제기에 강하게 의혹을 부인해 왔다.

합리적인 국민들은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한 판단을 통해 그가 과연 법무부장관으로서 적합한 인물인지 판단할 것이다.

부디 우여곡절 끝에 마련된 이번 청문회는 앞서 숱하게 보여 졌던 고성과 윽박지르기, 묻지마 한탕 주의식 폭로보단 보다 성숙된 국회의원들의 청문회 문화도 선보이길 기대해본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