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청문회스케치] 조국 없는 '조국 청문회'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9.06 16:35
  • 댓글 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진행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장에 조국은 없었다.

진통 끝에 열린 이날 청문회에서는 오전 내내 조 후보자의 가족과 관련된 질문과 방어만 있었다는 느낌이다. 이어 오후에 진행된 보충 질의도 마찬가지다. 

칼을 갈고 벼르고 있었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의는 송곳처럼 날카로운 질문은 찾을 수 없었고 그간 언론들이 제기했던 가족 관련 의혹에만 집중됐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언론보도가 조 후보자 지명 이후 무려 117만여 건이나 쏟아졌던 것에 비해 이날 한국당 의원들의 질의는 초라해 보일 정도였다.

간간이 나오는 질의 역시 김진태 의원의 생활기록부 포렌식 자료라던가 동양대 총장상을 둘러싼 의혹 제기 등 도돌이표 식 재탕 삼탕 질문에 머물렀다.

일부 질의에선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취득한 자료 들이 유출됐다는 의구심을 갖게 해 오히려 이번 이른바 '조국대전'에서 불거진 검찰의 정치적 행위가 차후 논란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반면 답변에 임하는 조국 후보자는 그간 다진 맷집 덕인지 청문회 초반 다소 긴장했던 태도를 제외하곤 나름 당당하면서도 낮는 자세로 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국당에 비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청문 준비는 비교적 충실한 것으로 보였다.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나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정책 질문은 눈에 띄는 장면으로 연출되기도 했다.

방어에 나선 김종민, 박주민, 송기헌, 백혜련, 이철희, 정성호, 표창원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의 후보자 지원은 적절하게 조화를 이뤘다.

반면 위원장을 맡은 여상규 한국당 의원의 버럭 끼어들기는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도읍, 김진태, 이은재, 장제원, 정점식, 주광덕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의 윽박지르기 애드리브는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였다. 

이래저래 한국당의 화력은 힘도 없고 빈곤하고 부실한 자료로 조 후보자를 제압하기엔 역부족이다. 그나마 검찰발 자료가 아니었다면 더 난감했을 한국당이었을 거란 평들도 나온다.

청문위원으로 나선 대부분의 한국당 의원들의 질문의 대부분이 기존 언론발 의혹이다 보니 이미 대부분 사실 관계에 대한 해명이 나온 터라 맥이 빠질 수 없었을 거란 생각이다.

이후 벌어질 증인을 상대로 한 청문회는 검찰 출신 김진태, 정점식, 주광덕 의원의 역할이 그나마 마지막 반전일텐데 새로운 의혹을 제기할 카드 또한 쉽게 쓸 수도 없어 보인다.

애초 조국 후보 자신에 대한 위법 불법 사실이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의혹이란 검찰의 피의사실 흘리기로 받은 의혹 제기라 검찰마저 동반 난감 일 테니 이마저도 쉽진 않아 보인다.

시간이 흐를수록 조국 후보자는 생기가 돋고 여유마저 늘어나 보인다. 조국의 청문회가 아닌 조국 가족 청문회가 갖는 원초적 한계가 드러나는 조국 없는 '조국 청문회'가 연출되고 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