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채택…출석여부는 불투명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9.05 14:29
  • 댓글 0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오른쪽)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왼쪽 앞)이 5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관련 설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청문회가 6일 열리는 가운데 여야 합의에 따라 11명의 증인이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등 여야 법사위 간사들은 5일 오전 회동을 통해 11명의 증인 채택에 합의했다. 

증인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장영표 단국대 교수, 김명수 전 한영외교 유학실장, 정병화 KIST 박사,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임성균 코링크 운용역,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이사,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김병혁 전 더블유에프엠 사내이사,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등이다. 

최근 관심 인물로 떠오른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한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증인이 추가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11명 중 4명은 민주당이 추천한 증인으로 이 명단엔 없지만 유시민 이사장도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의 통화 사실과 관련 국회가 요구한다면 청문회 증인으로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4일)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간의 합의에서 조국 청문회 합의 직후에는 증인 없는 청문회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이날 청문회엔 증인들이 증언대에 서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11명 중 몇 명이 증인 출석에 응하느냐는 아직 미지수다. 여야 간 합의는 법적으로 구속력이 없기 때문이다.

인사청문회법 제8조에 따르면 증인 출석을 요구하려면 늦어도 5일 전에 당사자에게 '송달(送達)' 해야 한다. 

여야는 증인 채택 이후 각 당이 증인으로 채택한 당사자들에 대한 설득 잡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