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유니클로 "일본불매 오래 못갈 것"vs "이번엔 달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7.14 15:10
  • 댓글 0
일본제품 불매운동 손팻말./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유니클로 일본 본사가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하자 국내 소비자들이 이번엔 다를 것이라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될 조짐이다.

일본 TV도쿄는 11일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이 도쿄에서 개최한 결산 설명회에서 지난해 9월부터 지난 5월까지 매출이 전년보다 7% 증가한 수준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패스트리테일링 오카자키 타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인정한 뒤 “한국의 불매 운동이 장기간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이런 현상이 유니클로 실적 전체로 봤을 때 큰 수준은 아니다"라며 "유니클로는 정치적인 상황에 휩쓸리지 않고, 묵묵히 영업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소비자들은 "한국 사람들이 얼마나 무섭고 강한지 이번 기회에 일본에 보여주자", "평소에 일본이 우리나라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느껴진다" 등의 글을 올리며 불매 의지를 다졌다.

트위터에서 한 누리꾼은 "일본이 우리 민족을 냄비근성이라 매도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번에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행동으로까지 이어지며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불매운동 피켓을 든 1인 시위자들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아사히 맥주 등 맥주 뿐 아니라 일본산 제품들의 매출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패션 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A백화점에 입점한 유니클로 전 매장의 매출은 지난해 7월2~5일의 매출에 비해 17%나 감소했다. 

최근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향후 일본 제품을 사지 않겠다는 추이는 증가추세인 것으로도 확인되고 있다.

지난 11일 발표한 리얼미터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실태를 조사한 결과,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이 절반 수준인 48.0%(현재 참여-향후 참여 44.8%, 현재 참여-향후 불참 3.2%)로 집계됐다. 

'현재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 역시 절반 정도인 45.6%(현재 불참-향후 불참 23.6%, 현재 불참-향후 참여 22.0%)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12일 발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한국인 중 67%가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 의향 있다', 27%는 '없다'고 답했으며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 중 59%, 한일 간 분쟁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고 보는 사람 중에서도 적지 않은 38%가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현 정부에 대한 신뢰 여부나 호오(好惡)보다 일본에 대한 뿌리 깊은 감정이 더 크게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포인트)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