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유시민, 노회찬 영정앞에서 오열…정치적 동지이자 개인적 친분도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7.23 22:00
  • 댓글 0
유시민 작가가 고 노회찬 대표의 영정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서울=포커스데일리) 유시민 작가가 23일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영정 앞에서 오열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회찬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았다.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를 찾은 유 작가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를 위로하며 오열했다. 

이날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는 현재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고 있다.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 유시민 작가가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노회찬 원내대표는 최근 JTBC '썰전'에서 하차한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합류했다. 유 작가는 노회찬 원내대표와 '노회찬, 유시민의 저공비행' 등 팟캐스트에 동반 출연하기도 했다.

유시민 작가와 노회찬 전 대표는 통합진보당-진보정의당-정의당에서 정치적 뜻을 함께한 각별한 사이다. 

유 작가가 노회찬 전 대표보다 3살 어리지만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개인적인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시민 작가는 낚시도 함께 즐긴 사연을 털어놓으며 각별한 친분을 공개한 바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