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마린온 헬기 순직장병과 노회찬 의원에 "애도"문 대통령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심정"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7.23 16:52
  • 댓글 0
23일 수보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마린온 헬기 참사로 희생된 장병들을 추모하는 묵념과 노회찬 의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사진제공=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마린온 헬기 순직장병과 노회찬 의원에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마린온 헬기 참사로 희생된 장병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회의 참석자들은 묵념으로 희생 장병들을 추모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마린온 헬기 사고 순직자들의 영결식이 있었습니다. 영결식에 우리가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참으로 비통한 심정"이라며 "다시 한번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리고, 또 유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고 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로 부상을 입은 분도 지금은 건강 상태가 그렇게 썩 좋지 않다고 한다. 오늘 아주 중대한 수술이 있다고 들었는데, 부디 그 수술이 잘 되어서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기를 간절히 바라마지않는다."라며 부상자의 빠른 건강 회복을 빌었다. 

이어 이날 아침 전해진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에 대해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심정'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회찬 의원이) 우리 한국의 진보정치를 이끌면서 우리 정치의 폭을 넓히는 데 큰 기여를 해왔다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 아주 삭막한 우리 정치판에서 또 말의 품격을 높이는 그런 면에서도 많은 역할을 했습니다."라며 깊은 애도와 함께 유족들과 정의당에도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