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냐 아니냐' 법원 판단에검찰 18일 불구속 기소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8 10:40
  • 댓글 0
손혜원 의원이 지난 1월 목포 부동산 논란과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출처=손혜원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공방을 벌이던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논란이 법원의 판단에 맡겨지게 됐다.

서울남부지검은 18일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등기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 자료를 취득하고, 이를 이용해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구역에 포함된 토지 건물 등을 지인과 재단 등이 매입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식으로 매입한 부동산은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등 약 14억원 상당에 달한다. 또 손 의원은 이 중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 등 총 72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조카 명의를 빌려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손 의원과 함께 보안 자료를 얻어 딸 명의로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 등 총 7200만원의 부동산을 매입한 손 의원의 보좌관 A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남편과 지인에게 토지 4필지와 건물 4채 등 총 4억2200만원의 부동산을 매입하게 했고, 그 과정에서 보안 자료를 누설한 사실이 확인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이번 수사과정에서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B씨가 도시재생 사업계획 보안자료를 훔치고 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도 확인해 절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전라남도 목포시 '문화재 거리'가 문화재로 지정되기 전 자신의 친척과 보좌관 가족 등의 명의로 일대 건물 20여채를 사들여 개발 이익을 봤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손 의원은 지난 1월 의혹이 불거진 직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자리에서 물러났고, 소속 정당이던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탈당했다.

손혜원 이원은 이후 목포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등 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줄 곳 주장해왔다. 

검찰이 손 의원을 기소함에 따라 결국 부동산 투기 의혹에 관한 판단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사실 여부가 가려지게 된 셈이다.

한편 손 의원은 지난 15일 동생 손 모 씨가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받은 후원금으로 해외 원정도박을 하는 등 주변에 피해를 끼치고 있다며, 가족 차원에서 법적 대응에 나설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사실 유포는 물론, 제 이름을 팔아 무고한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제 동생의 사기행각이 끝을 향해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동생 손 씨는 지난 1월 창성장 등 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문제가 논란이 되자 "창성장은 내 아들 소유가 아니다", "창성장 장사가 잘 된다고 하던데 우리 가족은 수익금 한 푼 받은 일이 없다"고 언론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