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손혜원 검찰 수사에 반박 "억지"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8 14:22
  • 댓글 0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현장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3/연합뉴스

(서울 =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검찰 수사 결과 발표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손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손 의원은 또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 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면서 "검찰 관계자 여러분들도 수고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손혜원 페이스북 캡쳐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등기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 자료를 취득하고, 이를 이용해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구역에 포함된 토지 건물 등을 지인과 재단 등이 매입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식으로 매입한 부동산은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등 약 14억원 상당에 달한다. 또 손 의원은 이 중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 등 총 72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조카 명의를 빌려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손 의원과 함께 보안 자료를 얻어 딸 명의로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 등 총 7200만원의 부동산을 매입한 손 의원의 보좌관 A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남편과 지인에게 토지 4필지와 건물 4채 등 총 4억2200만원의 부동산을 매입하게 했고, 그 과정에서 보안 자료를 누설한 사실이 확인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도 적용됐다. 

손 의원은 전라남도 목포시 '문화재 거리'가 문화재로 지정되기 전 자신의 친척과 보좌관 가족 등의 명의로 일대 건물 20여채를 사들여 개발 이익을 봤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손 의원은 지난 1월 의혹이 불거진 직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자리에서 물러났고, 소속 정당이던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탈당했다.

손혜원 이원은 이후 목포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등 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줄 곳 주장해왔다. 

검찰이 손 의원을 기소함에 따라 결국 부동산 투기 의혹에 관한 판단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사실 여부가 가려지게 된 셈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