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도보다리산책 후 30분간 사실상 '단독 정상회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4.27 17:43
  • 댓글 0
/KTV영상 캡쳐
/KTV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27일, 오전 일정을 마친 두 정상은 오후 4시30분부터 공동기념식수를 진행했다.

공동 식수를 마친 뒤 두 정상은 수행원 없이 도보다리를 산책하며 담소를 나눴다. 수행원 없는 사실상 단독 회담을 약 30분간 진행했다.

'도보다리'는 정전협정 직후 중립국감독위원회(당시 체코, 폴란드, 스위스, 스웨덴)가 임무 수행을 위해 짧은 거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습지 위에 만들어진 다리다. 비가 많이 올 땐 물골이 형성돼 멀리 돌아가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1953년과 1960년 사이에 설치된 것이라고 한다.

과거 유엔사가 '풋 브리지'(Foot Bridge)라고 부르던 것을 번역해 '도보다리'라고 부른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원래 일자형이던 '도보다리'를 T자형으로 만들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곳까지 연결했다. 

군사분계선 표식물은 임진강 하구 0001호에서 시작해 동해안 마지막 1292호까지 200미터 간격으로 휴전선 155마일, 약 250킬로미터에 걸쳐 설치돼 있다.

도보다리 확장 부분에 있는 군사분계선 표식물은 101번째로 설치 당시에는 황색 바탕에 검정색으로 '군사분계선', '0101'이라고 표기돼 있었으나 현재는 녹슬어 있는 상태다.

남북 분단의 상징이었던 군사분계선 표식물 앞까지 양 정상이 함께 산책을 한다는 것은 자체로 의미가 있다. 

특히 남북 정상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앉아 오래 담소를 나눴다. 이는 사실상 단독회담으로 '도보다리'가 '평화, 새로운 시작'의 역사적 현장이 된 셈이다.

이번 '도보다리' 산책은 우리 측이 도보다리 너비를 확장하는 등 정성들여 준비하자 북측이 적극적으로 화답해 성사됐다고 한다. 두 정상은 담소를 나눈 후 '도보다리' 길을 다시 걸어 평화의 집으로 이동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문재인 김정은, 첫 만남부터 사전 환담·오전 회담 주요 발언[전문] icon문재인-김정은 도보다리서 수행원 없이 단독 회담 "무슨 얘기가 오갈까" icon남북정상회담 만찬 조용필·윤도현·현송월도 참석…리설주·김정숙여사 동반 icon김정은 철통같은 경호 '눈길', 방탄 리무진형 벤츠도 '공개' icon리설주-김정숙 여사 남북 정상 부인 첫 만남 icon[포토] 김정은 위원장 기다리는 문재인 대통령 icon김정은 "평양냉면 맛있게 드셨으면" 문재인 "한반도의 봄이 화창" icon김정은 나이 '35세' 유학 시절 여권 등 근거…문 대통령 아들보다 2세 어려 icon김정은 방명록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독특한 '우상향 필체' icon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제안에 깜짝 월경 연출 icon문재인-김정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서 "반갑습니다" icon남북 정상회담 생중계 지상파 포함 종편까지…정치권도 '시선 집중' icon문재인-김정은 '완전한 비핵화' 담긴 합의문 서명에 초점 icon"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전문] icon환송행사서 손잡은 문재인-김정은…남북정상회담 일정 마쳐 icon남북정상회담 만찬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 날을 위하여" 건배 icon남북정상회담 마지막 장식한 '감동의 영상'…"하나의 봄" icon남북정상회담 특집 '종전' 한반도 평화의 문을 열다 icon도보다리서 "무슨얘기 오갔을까"…트럼프 조언 들려줬을 듯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