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향한 막말에 "인간 말종"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4.15 23:16
  • 댓글 2
<사진=트위터 갈무리>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막말을 쏟아내자 누리꾼들이 격한 반응을 보내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이날 저녁 페이스북에 차마 옮기기 민망할 정도의 엽기적 표현으로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지칭하며 막막을 마구 쏟아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 등 SNS에서 누리꾼들은 차 전 의원을 향해 "저*들은 인간의 탈을 쓴 쥐닭넘들이다. 반드시 처벌받아야 합니다"(아이디 mak***)라고 비판했다.

트위터 아이디가 seo***인 누리꾼은 "이야! 살이 부들부들 떨린다!!"라고 했고 아이디가 kju***인 누리꾼은 "인간 말종 같은 소리하지 말라"고 차 전 의원을 향해 거친 반응을 보냈다.

아이디가 thy***인 누리꾼은 "더 심한 저주의 말을 퍼붓고 싶지만 같은 짐승이 되긴 싫어 관둘란다"면서 "보수라 자청하는 인간들이 사람 됨됨이는 굳이 대화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쓴 소리를 보냈다.

한편 차 전 의원은 이 글에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고해 눈을 의심케도 했다.

거침없이 적어 내려간 이 글 말미에서 그는 "정 의심스런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하라."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고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차명진 페이스북>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마음이 2019-04-16 08:48:05

    정말 안타까운 죽음이지만 재난사고 그이상 그이하도 아닌 오직 마음속에 조용히 추모해야 할일을 정치적으로 너무 이용하는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필요가 있어요.   삭제

    • 아사달 2019-04-16 05:33:55

      표현이 과격해서 문제이지 핵심은 저도 동의 합니다 세월호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근5년을 저러고 잊으려고 하면 저러니 광화문 주위를 다녀들 보십시요 좋다는 사람들 전혀 보지못했습니다 모두들 혀들을 찹니다 물론 대형사고로 젊디절은 자식들이 운명을 달리 한데에는 저역시도 안타까워 했었지만 이제는 보내주어야 합니다 세상의 안타깝지않은 죽음이 어디 있겠습니까만 저라면 국가를위해 순국을 했다거나 만안을 위하여 희생된 분들이라면 대대손손 무조건적으로 따를 용의가 있지만 대형 해난 사고에 그것을 이용하는 정치세력과 결탁한 세력들은 아니다임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