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혜경 관련 '이재명 출당' 질문에 이해찬 "침묵"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1.18 18:25
  • 댓글 0
18일 열린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경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하기로 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18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가 이틀째 침묵 모드를 이어갔다.

특히 '이재명 지사 관련 출당이 필요하다고 보느냐', '어떤 추가 조치를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러지 말라"며 답하지 않았다.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전날 대변인이 내지 않았느냐"라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민주당은 어제 경찰의 기소 소식이 전해진 뒤 자당 소속인 이 지사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17일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현재 당사자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검찰의 기소 여부와 법원의 판단을 보고 나서 당의 최종입장을 밝히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어 "당헌, 당규 상으로도 본인이 혐의를 부인하면 사법부 판단을 기다리게 돼있다”면서 “현재로서는 당의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여러 차례 밝혔듯 '혜경궁 김씨'트위터 사용자가 김혜경씨라면 이재명 지사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거짓말로 많은 사람 기만한 책임져야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경찰 수사 결과 기소의견 송치할 만한 정황증거들이 모아졌지만 이 지사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 법정에서 밝혀질 때 까지 기다리는 게 옳다 생각한다"라고 다소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