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윤석열 검찰 '조국 의혹' 압수수색 배경 주목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8.27 10:41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돌입한 2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환경대학원./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 등지를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10억5000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사무실과 조 후보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 후보자 딸 의 논문 작성과 입학, 장학금 수여 관련 기록들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등지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노환중 원장 등 부산지역 의료기관장 임명 관련 자료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조 후보자의 딸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기 전 1년간 장학금 800만원을 받은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워질 수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은 채 자택에 머물며 압수수색 상황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검찰의 전격적인 강제수사는 검찰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조기에 밝혀 국민적 의혹을 해소한다는 차원으로 보인다.

또 다른 한편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수부를 동원해 강제수사에 나선 배경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특검을 추진하기로 한데 대한 사전 대응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번 강제수사는 조국 후보자와 함께 검경 수사권 독립, 사법개혁의 정점에 있는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중대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