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다스 실소유주 논란 뜨거워…BBK투자 피해자들 "MB고발"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7.10.15 14:04
  • 댓글 29
이명박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79, 오른쪽) 다스 회장이 대통령 일가의 내곡동 사저 매입 의혹과 관련해 1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으려고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로 출두하고 있다. 사진 왼쪽은 지난 달 25일 같은 장소에서 포토라인에 선 이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 2012.11.01/뉴스1

이른바 'BBK 사건'과 연관된 '다스'의 실소유주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최근 각종 SNS상에서  이를 둘러싼 각종 글들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15일 현재 각종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기록하며 실소유주 논란이 꼬리를 물고 있는 중이다.
 
끊임없이 실소유주 논란에 휩싸인 '다스'는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기업이며 자동차시트, 시트 프레임 등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1987년 대부기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돼 이듬해부터 현대자동차에 납품을 시작했고 2003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다스 주주들과 가까운 관계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주장이 제기되자  2007년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설립 시기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그룹 계열사 사장을 맡고 있던 시기라는 점을 들어 다스 소유주가 이명박일 수 없다고 해명하고 큰형 이상은의 회사가 맞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2일 JTBC 뉴스룸은 다스에 지분이 전혀 없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가 중국 법인의 대표로 선임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시형 씨는 올해 2월 다스 본사의 회계·재무 관리를 총괄하는 직책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이어 이른바 'BBK 사건'의 투자 피해자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를 형사고발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고발 혐의는 형법상 직권남용이다.

이 전 대통령과 김 전 영사가 2011년 김경준 씨를 압박해 투자 피해자들이 받아야 할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투자 피해자들은 다스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의 직권남용을 밝혀달라고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다음주초 수사 부서를 배당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다스에 대한 상속세를 주식으로 물납하기 위해 부적절한 근저당이 설정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을 촉구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스#BBK#MB#이시형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9
전체보기
2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