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단거리 경주하는 검찰과 언론 "무리한 압수수색"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9.23 17:35
  • 댓글 7
검찰이 조국 장관 아들의 입학지원 서류를 확인하기 위해 2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을 압수수색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과 언론이 마치 100m 달리기 경주하는 모양새다.

마치 조국 장관은 죄가 있다는 '목표점'을 향해 앞서거니 뒤서거니 때론 중간에 갈팡지팡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관중인 국민들은 혼란하다.

경주를 하던 검찰이 이번엔 조국 장관 자택은 물론 딸에 이어 아들까지 탈탈 털겠다고 뛰고 있다. 무리한 압수수색이란 지적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다.
 
검찰은 23일 조 장관 아들이 지원한 충북대와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도 전격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조 장관 자녀들이 재학 중이거나 지원한 연세대, 이화여대도 포함됐다. 

이 경주의 주최는 검찰이 먼저 제공한 것 같다. 선수로 뛰는 검찰 스스로 100m 출발선에서 출발 신호탄도 쐈다. 조 장관과 관련 첫 압수수색이 벌어졌던 지난달 27일이다. 

이후 검찰은 경주가 무료해질만하면 압수수색이라는 채찍을 휘둘러 언론 선수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묘하게도 채찍으로 휘두른 압수수색은 정치적 일정을 고려한 듯 정교하다.

여야 정치권이 8월 26일, 9월 2~3일 양일간 조국 청문회 개최에 합의하자 다음날인 8월 27일 첫 압수수색의 포문을 열었다.

9월 2일 조 장관이 후보자 시절 국회에서 '시간 무제한' 기자회견을 11시간이나 이어가자 바로 다음날 부인 정경심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도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그간 모두 여섯 차례나 벌어진 압수수색과 동원된 검찰 인력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사건 수사보다 횟수도 많고 강도도 세 이례적인 수사라는 검찰의 새로운 역사를 기록한다.

그런데 검찰과 언론이 경주를 펼칠 때마다 어김 없이 등장하는 게 바로 자유한국당의 '조 장관 사퇴'라는 구호가 뒤따른다. 선수로 뛰는 검찰과 언론을 향한 응원 구호로도 들릴 정도다.  

급기야 23일 오전에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법무부장관 자택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다는 새로운 역사도 썼다. 그것도 막 취임한 장관 자택을 대통령이 출국하자마자 압수수색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그러자 야당은 일제히 조 장관 부부의 구속이 임박했다며 사퇴하라고 난리다. 그런데 묘하게도 압수수색 전 후론 언론의 '단독' 추측성 의혹 정황 보도가 넘쳐난다.

문제는 단독 정황 보도들을 낸 신문 방송사들이 후속 보도에선 그들 스스로 자신의 기사를 뒤집기도 한다. 한마디 정정이나 해명 보도가 없어진지는 이미 오래다. 

사모펀드다 뭐다 정신없이 수사를 해오던 검찰이 최근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의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관련 증명서가 허위라고 수사에 나섰다.

검찰이 당시 센터장인 한인섭 서울대 법대 교수(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를 조사한 것을 두고 언론들은 경쟁적으로 한 원장이 검찰조사에서 "발급한 사실이 없다"고 한 것처럼 보도했다.

23일자 <연합뉴스>는 한 원장이 지난 20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딸과 장씨(단국대 장 교수 아들)가 이 같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검찰, 한인섭 10시간 조사…조국 직접 관여 증거 찾는다"라는 보도에서 한 원장이 평소 '좋은 친구'라 언급한 조 장관의 가족 수사에 '있는 대로 밝힐 수도 없고, 검찰 추궁을 피하기도 어려운' 복잡한 심경이 묻어났다는 평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검찰은 한 원장과 친분이 두터웠던 조 장관이 인턴 증명서를 '셀프 발급'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하지만 당사자인 한인섭 원장은 23일 이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한 원장은 페이스북에 '지난 20일 오후에 소위 증명서 발급 의혹 관련 참고인으로 검찰에 나가 진술했다. 문답에 대략 6시간, 조서 확인에 2시간 남짓 걸렸다'며 이같이 적었다.

심지어 일부 언론은 한 원장이 잠적했다고도 했다. <동아일보>는 한 원장이 그동안 언론 접촉을 극도로 자제하는 것도 검찰 수사를 의식한 '로 키'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19일자에 "꼭꼭 숨은 한인섭 '도둑 출퇴근'"이라는 기사를 내기도 했다. 한 기자는 23일 "'숨는 자가 범인이다'"라는 칼럼도 썼다.

이에 대해 한 원장은 출퇴근 애로를 호소하며 "새벽에 출근했더니 '도둑출근'이라 하고, 회의 준비에 차질이 있을 정도의 상황인지라 연가처리를 했더니 '꼭꼭' 숨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한 원장은 '컴컴한 복도에 숨어 있던 기자와 갑자기 맞닥뜨려 쇼크 상태에 이른 적도 있다'며 언론에 대한 불편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 장관도 이날 취재진을 만나 '분명히 발급 받았다'며 잘못된 보도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조 장관은 "지금까지 저는 가족 관련 수사에 관해 일체의 말을 하지 않아왔다. 그런데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 어렵다고도 했다. 그간의 언론보도에 참을만큼 참았다는 시그널로 보인다.

그런데 이날 자택 압수수색을 두고 전형적인 '언론플레이'라는 합리적인 지적이 제기됐다. 대부분의 언론들이 일제히 '조국장관 자택 압수수색'이라고 제목을 뽑은게 악의적 프레임이란 거다.

압수수색은 '정 교수 자택 압수수색'이 맞다는 얘기다. 지금까지 검찰과 언론이 흘려온 피의사실은 모두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이기에 영장은 정 교수 자택이었을 거란 추정이다.

이날의 압수수색은 지금까지 숨가쁘게 경주를 펼쳤던 검찰이 '조국 장관은 유죄다'란 목표를 찾아 헤매다 언론을 등에 업고 여론전을 통해 '이제 그만 내려오라'는 압력을 가하기 위한 마지막 꼼수였을 거란 얘긴데 제법 설득력을 갖는다.

지금까지 검찰과 언론이 단거리 경주를 통해 쏟아내는 '의혹' '정황' 등은 아직까지 객관적으로 밝혀진 게 없다. 결론이 없다. 그러다보니 급하긴 급하고 지쳐도 보인다.

결승선이 어딘지 지켜보는 국민도 뉴스 지켜 보다 숨이 차다. 검찰과 언론이 이제 단거리 경주를 멈추고 차분해져야 할때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무심 2019-09-28 08:07:53

    개처럼 미친들이 뛰어서 견찰로 불렀던거군요ㅡ 우병우는 조사받을 때. 검사와 1000번이나 전화질을 했다네요ㅡ 참 견찰으로 부르기에는 제가 개를 너무 좋아합니다, 그래서 떡검이나 색검이 더 입에 올리기 편하네요   삭제

    • 비 글 2019-09-26 17:33:56

      얼마만에 보는 기사다운 기사인가..
      너무 오랜만이라 눈물이 날지경이다..   삭제

      • 홍성현 2019-09-24 09:12:22

        모든 언론사들이 나라를 망가트리고 있을때 진실을 추구하는 진정한 기자님ㅠ   삭제

        • 진실되고 객관적으로 2019-09-23 22:55:31

          진실된 기사, 객관적이 기사들이 많이 올라오면 브라우저의 광고차단을 해제하고 클릭수가 늘어날 것입니다.   삭제

          • Rika 2019-09-23 22:51:05

            후원 어찌 하는지?
            바로 결재 기능 좋던데~   삭제

            • 진실찾기 2019-09-23 17:58:23

              20일에 한원장님이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검찰은 계속 인턴 발급 조작 중!   삭제

              • 이영희 2019-09-23 17:57:11

                좋은기사 양심있는 기사 잘보았습니다.
                기자님 같은 분이 계시는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