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조국 딸 인턴 의혹' 언론보도, 한인섭 "모두 오보"한인섭 원장 검찰 조사후 "미발급 의혹" 보도 쏟아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9.24 17:22
  • 댓글 1
23일 오후 검찰이 입시전형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압수수색한 이화여대 입학처.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조국 장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은 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이 "언론보도는 모두 오보"라고 밝혔다.

한 원장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언론 보도는 다 오보"라면서 "진실은 수사과정에서 차차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 원장은 "진실은 언론보도가 아니다"라면서 "(검찰의) 조사과정을 지켜보시라"고 거듭 강조했다.

검찰이 최근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의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관련 증명서가 허위라고 수사에 나서면서 '인턴 의혹' 언론 보도들이 쏟아졌다.

특히 지난 20일 검찰이 한인섭 원장을 조사한 것을 두고 언론들은 경쟁적으로 한 원장이 검찰조사에서 "발급한 사실이 없다"고 한 것처럼 보도했다.

23일자 <연합뉴스>는 한 원장이 지난 20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딸과 장씨(단국대 장 교수 아들)가 이 같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검찰, 한인섭 10시간 조사…조국 직접 관여 증거 찾는다"라는 보도에서 한 원장이 평소 '좋은 친구'라 언급한 조 장관의 가족 수사에 '있는 대로 밝힐 수도 없고, 검찰 추궁을 피하기도 어려운' 복잡한 심경이 묻어났다는 평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검찰은 한 원장과 친분이 두터웠던 조 장관이 인턴 증명서를 '셀프 발급'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하지만 당사자인 한인섭 원장은 앞서 23일 이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한 원장은 페이스북에 '지난 20일 오후에 소위 증명서 발급 의혹 관련 참고인으로 검찰에 나가 진술했다. 문답에 대략 6시간, 조서 확인에 2시간 남짓 걸렸다'며 이같이 적었다.

심지어 일부 언론은 한 원장이 잠적했다고도 했다. <동아일보>는 한 원장이 그동안 언론 접촉을 극도로 자제하는 것도 검찰 수사를 의식한 '로 키'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19일자에 "꼭꼭 숨은 한인섭 '도둑 출퇴근'"이라는 기사를 내기도 했다. 한 기자는 23일 "'숨는 자가 범인이다'"라는 칼럼도 썼다.

이에 대해 한 원장은 출퇴근 애로를 호소하며 "새벽에 출근했더니 '도둑출근'이라 하고, 회의 준비에 차질이 있을 정도의 상황인지라 연가처리를 했더니 '꼭꼭' 숨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도 23일 취재진을 만나 '분명히 발급 받았다'며 잘못된 보도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조 장관은 "지금까지 저는 가족 관련 수사에 관해 일체의 말을 하지 않아왔다. 그런데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 어렵다며 법적인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23일 조 장관 자택 외에도 자녀들이 재학 중이거나 지원한 아주대, 연세대, 이화여대 등도 압수수색을 진행해 조 장관 자녀들에 대해서도 탈탈 털기로 작정했냐는 비판도 나온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