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윤석열 인사청문회 여야 창과 방패 공방 치열할 듯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7.08 10:06
  • 댓글 0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창을 쥐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은 윤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흠집 내기에 공을 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윤 후보자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장모인 최 모 씨의 사기사건 연루 의혹, 의료법 위반 사건 관련 의혹, 동업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 관련 의혹도 야당이 검증을 하겠다고 벼르고 있는 쟁점이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의혹 제기를 정치 공세로 맞받아치며 방패 역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 태세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윤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위해 오전 9시 10분쯤 국회에 출석하며 청문회에 임하는 소감에 대해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윤석열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 모두발언에서 "정치적 사건과 선거사건에 있어서 어느 한 편에 치우치지 않고 법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