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윤석열 청문회 장우성 강일구 증인 두고 공방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7.08 17:34
  • 댓글 0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채택된 강일구(왼쪽), 장우성 총경 등 경찰 관계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8일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는 야당 측의 별다른 이슈 제기 없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오후 인사 청문회에선 야당 측 요구로 증인으로 채택된 강일구 경찰청 총경과 장우성 서울 성북경찰서장 등 경찰 관계자가 출석한 가운데 증인 신문이 진행 중이다.

야당 의원들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과 관련 집중적인 공세를 펼치며 이를 엄호하는 여당 의원들에게 현직 경찰인 증인을 협박하는 갑질이라며 비난했다.

이 사건은 2013년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로 도피한 사건이다.

윤 전 세무서장은 이 후 몇 개국을 전전하다가 체포돼 강제 송환됐으나 22개월 후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사안이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윤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대검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장우성 서장은 '윤우진에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했고 "수사 당시엔 윤우진 전 세무서장과 윤석렬 후보자와의 친분은 몰랐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 앞서 윤 후보자는 '재직 중에 대검 중앙수사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소개한 적 있느냐'는 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윤 후보자는 "이 변호사는 저보다 윤대진 검사와 훨씬 친하다"며 "제가 이 변호사를 윤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소개했다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자의 청문회에서는 야권은 윤 후보자를 둘러싸고 기존에 제기된 의혹과 논란을 검증하는데 열을 올렸으나 새로운 의혹 제기는 없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같은 정책이슈에 집중했고 일부 의원은 윤 후보자를 적극 엄호하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여당 측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수사외압 의혹 등을 제기하면서 '황교안 청문회'의 양상이 되풀이되기도 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윤 후보자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과 윤 후보자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만남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윤우진 씨 사건 당시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었다며 황 대표가 답해야 할 사안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특히 여야는 시작부터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고, 윤 후보자를 상대로 한 본 질의는 1시간 30분이 지나서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