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첫 사망자 발생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6 15:59
  • 댓글 0
/사진출처= 홍콩 ​DIMSUM DAILY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이하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 현장에서 30대 시민이 투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홍콩 Hong Kong Free press, 딤섬데일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15일 오후 고공농성을 벌이던 35세 남성 렁(梁)씨가 정부 청사 인근 애드미럴티의 쇼핑몰 퍼시픽플레이스 4층 외부에서 고공시위를 벌이다 투신했다.

렁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운동이 일어난 뒤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사진출처= 홍콩 ​DIMSUM DAILY

렁씨는 당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우비를 입고 있었으며 '반송중'(反送中·중국 송환 반대)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도 들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렁씨의 고공농성에 따른 사고를 우려해 출동한 소방대는 바닥에 에어매트를 펴고, 그를 구조하려 했지만 량씨는 에어매트 바깥쪽으로 떨어졌다.

매체는 "현장에서 경찰은 렁씨의 유서를 발견했지만, 내용이 이번 시위와 관련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 현장에는 많은 홍콩 시민들이 찾아와 꽃과 촛불, 편지 등을 남겨 고인을 추모하고 있어 대규모 시위를 앞두고 발생한 사건이 시위 양상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사진출처=홍콩독자제공/Hong Kong Free press

대학생 자녀를 둔 홍콩에 거주 중인 한국인 이모씨(47·여)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던 시위 양상이 다시 촉발되는 건 아닌지 우려를 표명했다.

송환법 반대 시위는 연일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서는 지난 9일에는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시위를 벌였다. 16일 대규모 집회와 17일 총파업이 예정됐다.

이에 다급해진 홍콩 정부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5일 오후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심의를 무기 연기한다고 밝혔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일단 17일 예정된 총 파업은 취소했지만 중국 정부가 반체제와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소환하는 데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송환법 자체를 폐지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