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경찰 TV조선 압수수색 시도 끝에 '철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4.25 20:58
  • 댓글 0
TV조선 기자들이 정문 앞에서 피켓 시위를 펼치고 있다.<사진=jtbc뉴스룸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경찰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기자의 절도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TV조선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지만 TV조선 기자들과 대치한 끝에 철수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25일 오후 8시쯤,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서울 중구 TV조선 본사에 수사관 10여 명을 보냈다.

경찰은 압수수색 집행을 위해 건물 진입을 시도했지만, TV조선 기자 수십 명이 건물 입구에서 경찰의 진입을 막아서면서 한 때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

앞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통보하자 TV조선 기자들이 '언론 탄압' '결사 반대' 팻말을 들고 자사 앞에서 저항에 나섰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이번 사건의 범죄수사에 필요하고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만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경찰이 언론사를 압수수색하려는 시도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경찰은 30여 분 대치 끝에 TV조선 본관 진입에 실패하면서 압수수색 시도를 철회하고 돌아섰다.

앞서 지난 18일 드루킹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 들어가 양주 등을 훔친 혐의로 구속된 A 씨는 경찰조사에서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 모두 3번 들어갔으며 18일 처음 침입했을 때 'TV조선'기자와 함께 들어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하던 경기 파주시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 PC와 USB 등을 훔친 혐의로 TV조선 소속 수습기자를 불구속 입건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TV조선과 자유한국당의 권언유착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공세를 펼치고 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24일에 이어 25일에도 "TV조선과 자유한국당의 석연치 않은 해명은 오히려 권언유착에 대한 의구심을 증폭시킬 뿐"이라며 "경찰은 결코 좌고우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TV조선이 태블릿 PC와 USB를 절도한 사실만이라도 자유한국당에 알려줬다면, 이는 명백한 권언유착이고 범죄를 방조 또는 묵인한 셈이고 자료가 넘어갔다면 공범이 되는 것"이라고도 했다.

백 대변인은 "TV 조선의 임직원과 자유한국당 의원간 통화내용 확인 등을 통해 의혹이 명확히 해소되어야 하며, 자유한국당이 당당하다면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