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가상화폐 폐쇄 검토 소식에 빗썸 등 거래소 '쇼크'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폭락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7.12.28 12:56
  • 댓글 0
28일 오후 1시 빗썸 거래현황표.<사진=빗썸 갈무리>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부가 가상화폐 투기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보고 가상화폐 거래소를 강제 폐쇄하는 방안까지 고려할 수 있다고 경고하자 거래소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정부는 28일 오전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긴급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투기 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지난 13일 정부가 가상화폐 관련 대책을 내놓은 지 15일만에 나온 추가 대책이며 거래소 폐쇄까지 검토한 것은 처음이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모든 관계부처가 가상통화 투기가 비이성적으로 과열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며 "법무부는 오늘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까지 제안했는데, 정부는 이런 건의를 토대로 앞으로 거래소 폐쇄 의견을 포함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열어두고 대응 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거래소 폐쇄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 지침은 마련되지 않았다. 

투기과열 양상이 심할 경우 모든 거래소를 폐쇄하거나 가상화폐 투기가 심각한 과열 양상을 빚을 경우 정부는 거래소 전면 폐쇄 조치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 정부는 내년 1월부터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본인 명의 통장에서 거래소 법인 명의 통장으로 직접 투자금을 이체해야 한다. 

금융사의 현행 가상계좌 서비스는 전면 금지된다. 은행권 공동으로 가상화폐 거래소의 지급결제서비스 운영현황을 전면 점검해 정부 지시 내용을 이행하지 않은 거래소에 대해선 금융서비스를 즉각 중단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앞으로 가상통화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도 적극적으로 실시해 가상통화 매매, 중개과정에서의 시세조정 등 불법행위 유무를 집중 점검하고, 관련 범죄에 대해선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하고 법정최고형으로 구형하는 등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이 전해지자 빗썸 등 가상화폐 거래소 실시간 거래현황표가 파란색으로 출렁이고 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 사이트에서는 한때 접속 지연 등의 장애도 발생했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에 많은 투자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28일 오후 1시 현재 비트코인을 포함한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대시, 퀀텀 등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