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고대영 사장 보도 무마용 현금 수수의혹 '파문'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사퇴촉구"vs KBS "일방적 주장, 법적 대응"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7.10.24 00:21
  • 댓글 0
고대영 KBS 사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방송의 날 축하연에 참석하던 중 노조원들의 사퇴 요구를 받고 있다. 2017.9.1/뉴스1

고대영 KBS 사장이 과거 보도국장 재직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보도 무마 명목으로 200만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KBS본부는 성명에서 "국정원 보도자료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 KBS담당 정보관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2009년 5월 7일 한 일간지 기사 내용을 KBS 뉴스에는 보도하지 말아달라는 청탁과 함께 고대영 당시 보도국장에게 200만원을 건넸다는 것"이라며 "실제로 당일 KBS 뉴스에는 이 같은 일간지의 의혹 제기에 대해 단 한 건의 기사도 작성되지 않았고 당연히 뉴스에도 보도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직원의 구체적인 증언과 자료를 볼 때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이는 상황"이라며 "만일 사실이라면 이 같은 금품 수수가 한 차례에 그쳤을 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KBS본부는 이어 "이미 고대영 사장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방송 장악에 앞장서 부역함으로써 공영방송 KBS를 나락으로 떨어뜨린 장본인"이라며 "만일 이처럼 국정원의 더러운 돈까지 받아가며 부역을 했다면 단 한 순간도 당신을 KBS 사장 자리에 놔둘 수가 없다. KBS 전 직원은 당신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이날 국정원개혁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중적 행태를 부각하라'는 방침에 따라 국정원 언론 담당 정보관이 방송사에 노 전 대통령 수사상황을 적극적으로 보도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KBS 담당 정보관이 당시 보도국장을 상대로 협조 명목으로 현금 200만 원을 집행한 것에 대한 예산신청서와 자금결산서, 담당 정보관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KBS는 입장자료를 통해 "2009년 5월 고대영 당시 KBS 보도국장이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기사 누락을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KBS는 "사실이 아닌 일방적 주장을 당사자에게 확인하지도 않은 채 일부 언론에 공개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법적 대응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