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과거사법 처리 무산에 홍익표 "이게 사람이 할 일인가"홍익표 "끝까지 싸우겠다, 비정하고 양심 없는 한국당을 심판해달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11.30 12:14
  • 댓글 0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9일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패스트트랙 폭거를 감행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나경원 원내대표를 규탄하고 있다./홍익표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폭거로 민생법안 등 199개의 법안 처리가 무산되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울분을 토로했다.

홍익표 의원은 29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 회의장 앞에서 과거사법 통과를 염원해 온 피해자들과 함께 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아이들의 안전과 미래, 국가경제를 볼모로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겠다면서 국회를 마비시킨 것"이라면서 "권력과 특권을 계속 누릴 수만 있다면 자라나는 아이들과 나라는 안중에 없는 행태를 국민들께서 반드시 심판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특히 국회 본회의에서의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통과도 무산된 데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오늘(29일) 하루 종일 나경원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에게 법통과를 호소했지만 돌아온 것은 비웃음과 조롱뿐이었다."고 개탄했다.

홍 의원은 "아무 죄도 없이 영문도 모른 채 국가 폭력에 가족을 잃고, 인생을 짓밟힌 희생자들의 억울함을 풀기위한 법으로 사랑하는 가족이 억울하게 죽고 고통 받은 이유라도 알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반대로 무시당했다."면서 말로 할 수 없는 참담함과 슬픔을 느낀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어 "한국전쟁 민간인학살 피해유족들과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 앞에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렸다."면서 "이 분들은 나경원 대표에게 잘못한 것이 있어서 무릎을 꿇은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홍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무릎 꿇은 분 중에는 여덟 살 어린 나이에 아버지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것을 목격한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피해유족 곽정례 할머니와 초등학교 2학년이던 시절 누나와 함께 형제복지원에 끌려가 감금과 구타 강제노동에 시달린 한종선씨가 있었다면서 길게는 70년 가까이 억울함을 풀지 못한 피해자들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로서 이 법이 본회의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있는 힘을 다했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도 수차례 법안 내용과 한국당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했다.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정말 양심 없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한 홍 의원은 "자신들의 범죄행위가 문제가 되고 있는 패스트트랙까지 거론하면서 희생자의 억울함을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에 결부시키겠다는 속마음을 들키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홍익표 의원은 "이게 사람이 할 일입니까. 이런 비인간성에 분노를 넘어 연민을 느낀다"고 거듭 울분을 토로했다.

한편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는 2010년 활동이 만료된 후 여전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사건들을 조사하기 위해 활동을 재개하기 위한 법안이 제출됐다.

19대 국회에서도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반대로 결국 법 통과가 무산되었고,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현재 상황도 이와 같다는 게 홍 의원의 설명이다.

홍 의원은 한국당은 "국가폭력을 정당화하고, 군사독재를 여전히 비호하는 거짓과 어둠의 세력이라는 것이 더욱 명확해졌다."면서 "억울한 약자들의 고통에는 어떤 공감도 하지 못하는 특권, 기득권 세력이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고 비판했다.

이제 더 이상 물러서지 않겠다는 홍 의원은 "단 한 사람의 억울한 피해자가 없을 때까지 진실과 정의를 찾을 수 있도록 과거사법 처리에 힘을 모아달라. 비정하고 양심 없는 한국당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