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국당 필리버스터 신청에 정의당 "나경원 황교안 때문인가"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29 16:21
  • 댓글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민식·태호·해인 부모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필리버스터 신청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정의당은 29일 자유한국당이 이날 본회의부터 모든 안건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신청한 데 대해 "정신 나간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정치개혁, 사법개혁 법안은 물론이고 본인들이 처리를 약속한 비쟁점 법안인 '유치원 3법'과 '민식이법'과 '해인이법' 등 어린이 생명 안전법, 청년 기본법, 과거사법, 소상공인 보호법안까지 막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여 대변인은 "민심 반영된 선거제가 되면 밥그릇이 줄어드니 반대하고 공수처가 설치되면 비리 집단인 자신들이 제1 수사대상이 되니 반대한다고 치자"라며 "그런데 어린이 생명 안전법과 과거사법은 안중에도 없고 소상공인 보호는 말로만 외쳤다는 고백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사립유치원 비리를 막는 법안을 저지하겠다는 건 자당에 나경원 원내대표 등 사학재단 관계자가 많기 때문인가. 아니면 사립유치원으로부터 수천만원의 자문료를 받은 황교안 '고문변호사' 때문인가"라고 꼬집었다.

여 대변인은 "사립유치원의 '고문변호사' 황교안과 그가 대표하는 자유한국당 자체가 대한민국 국민에게 고문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손익계산도 제대로 못 할 거라면 차라리 의원직을 총사퇴하라. 그게 아니라면 당장 필리버스터 결정을 철회하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한국당이 다음 총선의 룰 결정에 참여할 마지막 기회다. 집 나간 정신 바로 잡고 생각이라는 걸 좀 하기 바란다"라고 경고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