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여의도 촛불집회 "공수처를 설치하라"…서초집회 "윤석열은 물러나라"국민적 열망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등 국회가 응답해야
정치검찰 비판에도 윤석열 검찰총장 등 검찰은 귀 기울여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10.19 21:57
  • 댓글 5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한 후에도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식을 줄 모르고 번지고 있다.

19일 주말을 맞아 검찰개혁 촛불집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과 서초동 검찰청 인근에서 동시에 열렸다.

조국 전 장관이 지난 14일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입장문을 통해 사퇴하자 시민들이 이제 검찰개혁을 이어가겠다고 나선 모양새다.

여의도 촛불집회에선 국회를 향해 "공수처를 설치하라, 국회는 응답하라"가 서초동에선 "윤석열은 물러나라", "조국수호 검찰개혁"이 주요 구호였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부터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고 국회를 향해 검찰개혁 관련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그간 9차례나 서초동에서 열렸던 집회에 이은 '시즌2' 성격의 촛불 집회로 이 후 국회에서 검찰개혁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무기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집회 주최 측인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은 지난 12일 서초동 집회에서 '최후통첩'이란 주제로 촛불 문화제 잠정 중단을 선언했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이 14일 특수부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 개혁안을 발표하고 사퇴하자 국회 앞으로 옮겨 문화제를 계속한다고 밝혔다. 이제 국회가 답을 하란 의미다.

'국민의 명령이다, 국회는 응답하라'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날 집회에서는 공수처 설치법안 등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입법을 막고 있는 한국당 당사까지 행사를 이어간다.

참가자들은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물리력으로 저지에 나섰던 한국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있는 "자한당은 해체하라" 등의 구호도 외쳤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휴대전화 파노라마 촬영./연합뉴스

오후 2시쯤부터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2, 3번 출구 인근에는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든 시민들이 무대 앞 차로를 거의 채웠다.

집회 시작 한시간여 전부터는 국회 맞은편 도로엔 참가자들로 차기 시작했다. 주 무대가 있는 국회대로 앞은 물론 인근 KDB산업은행 인근까지 사람들이 몰렸다.

본 집회가 시작되자 오후 6시를 넘어선 여의도공원 쪽과 서강대교까지의 도로가 모두 메워졌다.

지난 서초동 집회와 마찬가지로 참가자들은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며 대형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또 '기레기 아웃'이라고 쓴 손팻말을 든 시민들은 "진실보도"와 함께 언론개혁에 대한 목소리도 높였다.

◆ 서초동 촛불집회 "윤석열은 물러나라"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인근 서초대로에서 열린 검찰 규탄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여의도 촛불집회보다 한 시간 후인 오후 6시쯤 서초동에서도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려 지난 주에 이어 서초동 열기를 이어갔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이날 오후 6시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여의도에서 열리고 있는 10차 검찰개혁 촛불집회도 의미 있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정치검찰들이 모여 있는 검찰청 앞 집회도 의미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오후 4시쯤부터 집회가 열리는 서초역을 중심으로 교대역 사이 3개 차로에 집회 참가 인파로 메워지기 시작해 서초역 4거리 모든 방향의 교통이 통제됐다.

참가자들은 검찰을 향해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반 반 인권적인 강제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인근 서초대로에서 열린 검찰 규탄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추운 날씨를 대비해서 시민들은 두터운 외투를 챙겨 입고 중앙 무대 앞을 가득 채우고 '우리가 조국이다' 등의 손 팻말을 흔들며 "윤석열을 수사하라", "정치검찰 잊지말자" 등을 외쳤다.

주최 측은 당초 이날 여의도 촛불집회로 참가자가 적을 것을 염려했으나 예상외로 참가자가 속속 늘어나자 고무되기도 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감격의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가족단위 참가자들과 20~30대 젊은층들이 눈에 많이 띈 참가자들은 담장 너머에 정치 검찰들이 있어 더 힘차게 구호를 외쳐야 한다며 '윤석열 아웃', '검찰이 범인이다' 등을 외쳤다.

시민들은 자유발언에서 특히 검찰권 남용과 대통령의 인사권을 침해하고 조국 가족을 국민으로부터 파렴치범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검찰을 규탄했다.

집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조 장관이 스스로 '검찰개혁의 불쏘시개'를 자처했으니 이제 시민들이 검찰개혁, 국회개혁, 기레기 언론 개혁을 위해서 다시 뭉쳐야 할 것 같아 나왔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조 전 장관 일가족을 향한 강제 수사를 규탄하며 지난 17일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총장이 보여준 위압적인 언행에 분개하며 '윤석열을 수사하라'는 함성을 검찰청사를 향해 외쳤다.

이날 촛불집회는 여의도와 서초동으로 나뉘어 진행됐지만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국민적 열망은 한결같았음이 확인됐다.

검찰개혁 촛불집회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여 국민적 열망에 여야 정치권이 향 후 어떤 해답을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공수처설치하라 2019-10-20 11:43:08

    검찰개혁은 공수처설치로 시작한다.
    국회는 공수처 법안을 통과시켜라.
    국회일은 하지 않고 놀면서 사사건건 막말일삼고 무조건 반대하여 국정을 마비시키고 그 책임을 정부로 전가시켜 나라를 어렵게 만드는 자한당의 매국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자한당은 자진 해산하라.
    법대로 검찰은 수사불응한 자한당 59명을 즉각 기소하라.   삭제

    • 그것이 알고 싶다 2019-10-20 08:42:36

      조국 부인은 나경원처럼 국회의원이라는 고위공직자 신분아닌데 왜 조국부인이 유무죄 재판결과 없이 자한당,정치검찰,편파여론이 한몸이 되어
      조국가족이 권력형 범죄를 범한 역적처럼 몰고 비난을 하나.
      나경원은 미국에서 고등학교 다녀는 아들이 서울대 실험실 사용 특혜를 어떻게 받을 수 있었나. 나경원이 자한당 국회의원이고, 자한당 권력실세이므로
      서울대 교수가 실험실 사용 특혜주고 어떤 특혜를 받았는 지,
      이런 고위 공직자 권력형 불법비리수사에 좋은 검사들이 나서서 조국일가 수사처럼 수사해야 되는 것 아닌가.   삭제

      • 그것이 알고 싶다 2019-10-20 08:37:38

        통상적으로 격려차원 봉사상으로 많이 나가는데, 조국 부인이 해당 대학 교수이고 딸이 충분히 표창상 받을 봉사도 있었는 데, 왜 구지 무리수를 두면서
        매우 어렵게 몰래 컴퓨터로 위조할 동기가 있나. 그리고 조국 부인이 표창상을 위조했다는 고소인이나 고발인이 있었나.
        인지수사라면 왜 증거들이 차고 넘쳐 회자되는 나경원 수사를 방치하고 있나. 인지수사으로 무고하게 수사한 경우,정치검사들을 무고죄로 고소할 수 있나.   삭제

        • 그것이 알고 싶다 2019-10-20 08:33:14

          정치검사들은 왜 형사부에서 특수부로 재배당, 특수부 1,2,3,4부 총동원해서 무차별, 무차비, 대규모 50곳 넘게 압수수색, 11시간 자택수색,
          사상유례없이 과잉 수사한 결과, 컴퓨터에서 작업을 해서 표창상 위조했다고 조국 부인을 전격 기소한 이유는 무엇인가.
          일반 개인 사문서 위조인 표창상 위조혐의가 나경원의 권력형 비리의혹 보다 중요한 사안인가. 패스트 트랙 폭력사태 자한당 사건보다 중요한 사안인가.
          그리고 뽀샵도 없은 컴퓨터에서 표장상 위조가 가능한가. 그리고 복사방지 스틱커는 어떻게 위조가 가능한가.   삭제

          • 네잎크러버 2019-10-19 23:25:52

            검찰개혁 공수처설치를 반대하는 자한당을 해체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