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심상정 "해고문자 통보도 없어…선거제도 개혁 좌초"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6.28 17:42
  • 댓글 0
심상정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힘들게 끌어왔던 심상 정의당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이날 3당 합의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정개특위,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하나씩 나눠갖기로 했다. 누가 어떤 특위를 맡을지는 민주당이 결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부터 8개월 동안 정개특위원장을 맡아왔던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이에 따라 위원장 자리를 민주당 또는 한국당에게 넘겨주게 됐다.

이에 심상정 의원은 이날 "비정규직 해고시킬 때처럼 문자통보도 없었다”며 “선거제 개혁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진의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심 의원은 이날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여야 3당 간 합의로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통보를 받았다"며 "쉽게 말해 해고된 것'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여야 3당 합의에 우려를 표하며 "그동안 자유한국당은 심상정 위원장의 교체를 집요하게 요구해왔고, 이러한 떼쓰기는 선거제도 개혁을 좌초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심 의원은 "민주당은 위원장 교체 합의 이전에 선거제 개혁을 어떻게 완수할 것인지 사전 협의를 먼저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함께해온 여야 4당이 있다. 앞으로 4당 공조는 어떻게 할건지 민주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까지 지정된 선거제도 개혁을 후퇴시키거나 표류하게 하는 상황이라면 저희 당도 중대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심 의원은 그간 정개특위가 우여곡절을 겪을 때마다 심 의원의 특유의 뚝심으로 밀어붙이며 정개특위를 지켜왔다.

역시 다수의 힘이 작용된 현실 앞에 정의당은 그저 '배신의 정치'라며 교섭단체를 이루지 못한 한을 달래야만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정의당은 특히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이 같은 합의를 하면서 현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이나 정의당에 한 마디 상의도 하지 않았다며 '정의당 패싱'을 성토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 전 의원총회에서 "111석의 거대 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교체하려고 80여일 거리를 헤맸단 말인가"라며 "진짜 참 못났다"고 비판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한마디로 굴욕적인 합의"라며 "민주당에 특히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배신의 정치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