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심상정 허탈케 한 국회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6.28 17:18
  • 댓글 0
20일 국회에서 심상정 위원장 주재로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장제원 간사만 참석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힘들게 끌어왔던 심상 정의당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정개특위 활동 기간을 연장하면서 정의당 몫으로 돼 있던 위원장 자리를 더불어민주당 또는 자유한국당 몫으로 가져가기로 합의하면서 심상정 의원이 허탈하게 됐다.

그간 정개특위가 우여곡절을 겪을 때마다 심 의원의 특유의 뚝심으로 밀어붙이며 정개특위를 지켜왔던 터라 그럴만하다. 

역시 다수의 힘이 작용된 현실 앞에 정의당은 그저 '배신의 정치'라며 교섭단체를 이루지 못한 한을 달래야만하는 상황에 놓인 현실이다.

정의당은 특히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이 같은 합의를 하면서 현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이나 정의당에 한 마디 상의도 하지 않았다며 '정의당 패싱'을 성토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 전 의원총회에서 "111석의 거대 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교체하려고 80여일 거리를 헤맸단 말인가"라며 "진짜 참 못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개특위 안에서 합의된 내용을 무력화하려는 어떤 시도도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한마디로 굴욕적인 합의"라며 "우리 당 심상정 의원을 지속해서 비난하고 심지어 '민주당의 용병'이라는 막말까지 해온 한국당에 굴복해 심 위원장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에 불과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에 특히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단 한마디의 사전 교감이나 논의도 없이 3당 교섭단체끼리 결정한 것은 배신의 정치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본회의 표결 전 토론에 나서 "합의문을 받아들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정치개혁에 앞장서온 정의당의 특위 위원장을 바꾸려면 사전 협의하는 게 정치의 기본적 도리이고 예의 아닌가. 그러고도 무슨 놈의 협치를 얘기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여야3당을 비판하며 "국회 본회의에서 정개특위 연장이 결의되지 않으면 차수를 변경해서라도 오늘 중 선거제 개혁안을 의결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심 의원은 특히 "자유한국당이 특위를 재구성하고 합의처리를 요구하고 있는데, 진정성을 가지려면 서둘러 해야 했다"며 "한국당이 그간 회의를 보이콧하거나 훼방한 것을 볼 때 합의처리 주장은 패스트트랙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