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나경원·이인영·오신환 문 의장 주재 회동 '합의 불발'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6.18 16:28
  • 댓글 0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8일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문 의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8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6월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만났다.

이날 회동은 앞서 전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함에 따라 국회 의사일정 논의를 위해 문 의장이 소집한 자리였다.

하지만 여야 원내대표들은 절충점을 찾지 못한 채 합의에 실패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문희상) 의장님이 합의하라고 말씀하셨지만 이견이 아직 해소될 상황은 못 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오늘은 특별히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경제 청문회 개최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가던 민중당과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중재 역할을 맡고 있는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가 정부를 상대로 경제적 문제에 관해 얘기하려고 하는 것 자체를 정부·여당이 막을 권리가 없다"며 민주당을 향해 주문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선 "추경을 연계시키지 않고 조건 없는 정상화에 참여하길 바란다"며 구구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80일에 가까운 공전 끝에 6월 임시국회를 20일 열게 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