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U-20 결승전, 쿨링 브레이크 후 동점골 허용 전반전 1대 1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6 02:09
  • 댓글 0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첫 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대한민국 남자 축구 사상 최초로 우승을 향한 시동이 걸렸다.

16일 새벽 1시 폴란드 우치에서 펼쳐진 U-20 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 전반전 선취점은 한국 대표팀이 올렸다.

김세윤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던 중 상대 수비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최초 이 장면을 목격하지 못한 주심은 VAR을 직접 확인한 뒤 한국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소중하게 얻어낸 페널티킥은 이강인이 침착하게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골로 가볍게 연결시켰다.

이 후 쿨링 브레이크 후 전반 중반 이후부턴 우크라이나가 공격의 주도권을 갖고 강하게 한국 골문전을 향해 위협적인 공격에 나섰다.

특히 우크라이나의 좌우 측면의 날카로운 크로스는 한국 수비수들을 가볍게 따돌리며 매서운 공세를 펼쳤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전반 34분 동점골을 빼앗겼다.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가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우치 경기장은 섭씨 32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로 전반 중반 쿨링 브레이크 타임이 있을 정도로 경기만큼 뜨거웠다.

정정용 감독은 전반 3-5-2 포메이션으로 공격 보다는 수비라인을 견고히 하며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려 했지만 단조로운 듯 하면서도 날카로운 상대의 측면 공격에 공격의 주도권을 내줬다.

양팀은 4분간의 추가 시간에도 추가점 연결에 실패하며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한 채 후반전에서 승부를 가르게 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