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문재인 대통령 "봉준호 감독 기생충 빨리 보고싶다"문 대통령 봉준호감독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축하 메시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5.26 14:17
  • 댓글 0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상패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도 26일 봉준호 감독의 제72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수상작 '기생충'이 지난 1년 제작된 세계의 모든 영화 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인정받았다."면서 이 같이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매우 영예로운 일"이라면서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마음껏 기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부터 배우와 스텝들, 각본과 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면서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들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들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열두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다."며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참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싶다고 기대감도 나타냈다.

이어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면서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다시 한번 수상을 축하한다"면서 거듭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