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윤지오 신변보호 '호소'에 경찰 "사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3.31 18:10
  • 댓글 0
윤지오씨의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 장면 201903.07 <사진출처=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윤지오씨가 신변보호를 호소하며 경찰의 제대로 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윤씨는 지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며 실명으로 글을 올려 자신이 현재 당하고 있는 심리적 고통과 함께 국가를 상대로 제대로 된 보호를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씨는 글을 쓰게된 이유에 대해 "경찰측에서 지급해준 위치추적장치겸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가 작동이 되지 않아 신고후 약 9시간 39분 경과됐음에도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깊은 절망과 실망감을 뭐라 말하기조차 어렵다"고 호소했다.

윤 씨는 경찰의 설명과 사과를 요구하며 피해자와 목격자, 증인이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시설과 인력, 정책을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윤 씨의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만인 31일 오후 20여만명이 훌쩍 뛰어넘어 국민적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경찰은 이날 윤씨를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스마트워치 장비를 교체, 오작동한 부분과 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의 신변보호를 실시하고 있는 동작경찰서의 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12시 15분쯤 윤씨를 직접 찾아가 면담을 진행,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스마트 워치 장비는 새것으로 교체하고, 윤씨와 상의해 여경으로 구성된 신변보호팀을 구성, 24시간 신변보호를 실시하도록 했다.   
  
윤씨가 청원을 통해 주장한 숙소의 기계음 소리, 떨어진 환풍기, 출입문의 액체 등에 관해서도 현장 감식을 하기로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