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자유한국당 "손혜원 후안무치·적반하장" 맹공"국민적 분노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1.21 15:55
  • 댓글 0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사진=ytn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자유한국당이 연일 손혜원 의원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어제(20일)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보인 오만한 태도가 목불인견(目不忍見) 수준"이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탈당을 하겠다면서도 반성의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문체위원으로서 처신이 신중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영향을 미쳤다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오만한 태도로 국민적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혜원 의원은 목포 부동산 대량매집을 둘러싸고 거론되는 부패방지법,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를 전면적으로 부인했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오히려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문제제기를 악의적인 세력의 음해로 둔갑시키고 스스로를 '음모론의 희생자'로 치장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후안무치도 유분수고 적반하장도 정도가 있다."면서 "손혜원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즉시 사퇴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도덕적 법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