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빙상계 성폭행 파문 전명규 정조준…전명규 '반박·해명'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1.21 14:57
  • 댓글 0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국회의원이 21일 빙상계 성폭력 피해를 추가 폭로하고 '빙상계 대부' 전명규 한체대 교수를 정조준했다.<사진=ytn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심석희 선수로부터 촉발된 빙상계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빙상계가 한국체대 전명규 교수를 정조준하고 나섰다.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국회의원이 21일 빙상계 성폭력 피해를 추가 폭로하고 '빙상계 대부' 전명규 한체대 교수에게 책임을 물었다. 

연대와 손 의원은 이날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성폭력 피해 사례를 추가 공개했다. 

이어 이번 사태의 책임이 빙상계 대부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 및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에게 있다며 전 교수를 정조준했다.

손혜원 의원은 "심석희 선수의 용기로 다시 발화된 빙상계 적폐들을 없애는 게 중요하다"면서 "2년 동안 연대와 함께 추가 사례를 조사했는데 총 6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피해자들이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 한다"면서 "성폭력 사건은 구체적 언급 피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손 의원이 공개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A 씨는 10대 때 한체대 빙상장에서 사설 강사에게 강습을 받던 중 수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한체대 조교 출신 강사가 훈련 도중 자세 교정을 핑계로 강제로 안거나 입을 맞췄고 또 밖에서 만나서 영화 보자 밥 먹자 등 연락을 했고 이를 거부하자 코치는 폭언을 퍼부었다는 것.
 
손 의원은 또 A 씨와 전 교수 사이에 주고받은 문자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죽고 싶다는 생각을 수백 번 했는데 가해자가 죽겠다고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다고요?'라고 문자를 보냈고, 전 교수는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라고 그것이 우선이야'라고 답했다. 

이에 손 의원은 "피해 선수들이 증언에 소극적이고 두려워서 나오지 못하고 있는데 이를 뿌리뽑기 위해서는 전 교수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대의 법률 자문을 맡은 박지훈 변호사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연대는 "피해 선수들은 자신의 신원이 공개될 경우 빙상계를 좌지우지하는 이른바 '전명규 사단'으로부터 2차 가해를 당할까 두려움에 떨며 살아왔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정부에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연대는 "정부는 체육계 전반의 성폭력에 대한 전수 조사와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확정 판결 난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하고 성폭력 빈발 경기단체에 대해 정부 지원금을 대폭 삭감하라"고 했다.

연대는 이어 "한국체육대학교에 대한 강도 높은 감사를 촉구한다”면서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수뇌부의 총사퇴를 요구한다" 등의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한편 이에 맞서 전명규 교수도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전 교수는 이날 오후 3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