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여야 비판 "박근혜 핵심 인사"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1.15 12:50
  • 댓글 0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입당원서 제출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9. 1. 15/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한국당에 입당한 가운데 정치권 반응은 그리 곱지 않아 보인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민생 파탄을 저지하겠다"며 "국민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입당 포부를 밝혔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황 전 총리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질문들이 쏟아졌다. 

하지만 예상대로 황교안 전 총리의 답은 '통합'이었다. 그는 대부분의 질문을 보수통합과 화합을 강조하는 답으로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4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KBS TV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해 황 전 총리에 대해 "당 대표는 되겠지만 그가 목표로 하는 대통령 선거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나라가 크게 흔들리게 하고 국민을 어렵게 만들고 안녕과 질서를 파괴한 것이 황교안 총리"라면서 "박근혜 탄핵의 공범, 주범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제 와서 자기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 없이 적반하장격으로 저렇게 들고 나오면 한국당의 대표는 된다"고 평가했다.

이날 황 전 총리의 공식 입당 선언에 대해서도 여야는 쓴소리를 쏟아냈다. 

이날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박근혜 정권의 핵심인사로 수만은 의혹의 당사자"라며 "마치 개선장군처럼 정치하겠다고 나서고, 한국당의 대표적 당권주자로 주목받고 있다. 보수 혁신과 개혁을 약속한 한국당의 선택이 도로 친박당인 셈"이라고 꼬집었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날 "황교안 전 총리는 국민 삶을 나아지게 하며 대한민국의 안녕과 발전을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했다.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 전 총리 말처럼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청년들까지 누구하나 살 만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며 "모든 게 자유한국당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황 전 총리는 자유한국당과 그 전신이 9년간 엉망으로 만들어 놓은 경제를 살리려고 발버둥치는 문재인 정부를 조롱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보수진영 대선주자 지지율 1위을 달리고 있는 황 전 총리는 내달 27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