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박지원 황교안에 일침 "박근혜 탄핵의 공범·주범…대통령선거는 안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1.14 23:14
  • 댓글 0
박지원 의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이 임박한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황 전 총리를 향해 쓴소리를 보냈다.

박지원 의원은 14일 KBS TV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해 황 전 총리에 대해 "당 대표는 되겠지만 그가 목표로 하는 대통령 선거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나라가 크게 흔들리게 하고 국민을 어렵게 만들고 안녕과 질서를 파괴한 것이 황교안 총리"라면서 "박근혜 탄핵의 공범, 주범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제 와서 자기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 없이 적반하장격으로 저렇게 들고 나오면 한국당의 대표는 된다"고 평가했다.

그 이유로 박근혜파들이 많은 것을 들었다. 박 의원은 "하지만 시대정신에 어긋나기 때문에 그가 목표로 하는 대통령 선거는 그 선에서 끝날 것"이라고 단언했다.

박 의원은 "물론 태극기 부대나 탄핵을 반대하는 국민들이 있다. 그 자체도 인정을 해야 된다."면서도 "그분들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 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일국의 대통령이 되려고 하면 역사의식과 시대정신을 가지고 있어야 되는데 그 출발부터 잘못되고 있다"며 황 전 총리를 질타했다.

박 의원은 "개인적으로 황교안 전 총리하고 가깝다. 잘 빠져나가는 능력은 인정한다"면서도 "최소한 대통령이 되려면 군 복무는 해야 될 거 아니냐? 그것도 이상하게 빠져나갔고 모든 것을 빠져나간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한국당내 비박 복당파의 거취에 대해선 "뛰쳐나올 거라고 본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어떻게 박근혜당으로 가겠나?"라며 "거기에 남아 있으면 내년 선거에 불을 보듯 칼질을 당할 건데 거기에 남아 있겠냐"라며 탈당을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황교안 전 총리는 내일(15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입당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