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희상 평양 동행 거절에 엇갈린 반응…난감한 청와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9.11 16:37
  • 댓글 1
문희상 의장 <사진=국회>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청와대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초청을 문희상 국회의장이 거절하면서 여·야 정치권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정상회담 공식 특별수행원이 아니라 정상회담기간 별도의 '남북 국회회담' 일정으로 동행해 달라는 설명이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주영 부의장, 주승용 부의장 및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을 차례로 만나 협의한 결과 금번 정상회담에는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에 전념하기 위해 동행하지 않기로 하고 이같은 협의결과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의장단이란 그룹핑이 다소 생소하다"며 "얼마든지 국회의장이 국회대표로서 다녀오시는 것도 좋았을텐데'라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희상 의장의 거부 결정은 참으로 지당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세계 어느 나라가 대통령과 국회의장이 함께 외국을 방문한 사례가 있나"며 "방북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이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1일 SNS를 통해 정부의 평양 남북회담 준비 과정에 대해 "사활을 걸고 아무 이벤트나 막한다'고 비난했다.

국회 안팎에서는 행정부 수반이 평양행을 가는데 국회 수반을 동행시키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여권의 한 인사는 "청와대 정무장관도 있고 비서실장 정도가 입법수장인 의장과 당대표들 방문해 정중히 요청하면 진실성도 보이고 안 간다는 말을 쉽게는 못했을 텐데"라며 청와대의 일 처리에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청와대가 난감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을 불과 1주일 남겨둔 상황에 진영이 나뉘고 여당 출신의 국회의장마저 불참을 결정해 뒷말만 무성케 만들었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희상#평양#청와대#남북정상회담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