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靑 "북미정상회담후 남북미 3국 '종전선언' 함께 할수도"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5.23 07:51
  • 댓글 0
예정에 없던 기자들의 질문과 응답이 이어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유머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다행’ 이라고 하자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나왔다.<사진제공=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낮(미국 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6월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인 한미 양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 평가하고, 북한이 처음으로 완전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의 해소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 안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 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양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한미정상회담 후, 프레스센터가 있는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기자단에 브리핑을 했다.<사진제공=청와대>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