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은 아주 좋은 친구"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5.23 12:28
  • 댓글 1
예정에 없던 기자들의 질문과 응답이 이어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유머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었다.<사진제공=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미국 동부시간)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백악관에 합류하게 됐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과 나는 오랫동안 알아 왔고, 아주 좋은 친구가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여러가지 문제에 있어서 협력하고 있다. 물론 북한 문제가 가장 큰 협력 의제"라면서 "그 외에도 한국과의 무역도 논의할 것이고 곧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싱가포르 회담이 열릴지 안 열릴지는 두고 봐야 될 것"이라면서 "만일 그것이 열린다면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고, 북한에게도 좋은 일이 될 것입니다. 만일 열리지 않는다면 그것도 괜찮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 모두발언 시간에 열린 기자들과의 문답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느냐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 "굉장히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아있던 문 대통령을 바라보고 웃으며 "나 잘 했느냐. 더 이상 더 좋게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A+' 점수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웃었고 두 정상은 다시 악수를 나눴다.

한편 예정에 없던 기자들의 질문과 응답이 이어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유머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다행"이라고 하자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