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북 1만달러 요구설 '오보'로 판명…풍계리 취채진 서울 복귀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5.22 18:49
  • 댓글 0
<사진=TV조선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방문하는 외신 취재진에게 사증(비자) 비용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를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TV조선은 지난 19일 북한이 사증 발급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를 요구했다면서, 사증 비용과 항공요금을 합해 풍계리 취재에 1인당 3000만 원 정도 들어간다고 단독 보도했다.

한편 오는 25~27일 풍계리 북한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중국 베이징까지 갔던 한국 취재진은 북한이 끝내 비자를 내주지 않자 서울로 복귀키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22일 한국 취재진 8명은 베이징에 머물며 북한 태도 변화를 기다렸지만 "북한이 우리 취재민 명단 접수를 거부했다"라는 통일부 발표에 따라 취재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우리 취재진을 제외한 미국 CNN, 중국 CCTV, 러시아 타스통신 등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기자들은 오전 9시45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45분)에 고려항공 JS622편으로 원산으로 떠났다. 

북한이 사증 명목으로 1만 달러를 요구했는지 확인해 달라는 국내 취재진의 질문에 "요금(fee)은 없었다"며 한 외신 기자는 "160달러를 사전에 냈다"면서 "평소 출장비 정도의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북측이 5월23일과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에 우리측 기자단을 초청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북측의 후속조치가 없어 기자단의 방북이 이루어지지 못한데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남북 간 모든 합의들을 반드시 이행함으로써 과거의 대결과 반목을 끝내고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자는 것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취지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