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TV조선 '풍계리 1만달러 취재비 오보' 중징계…방심위 "법정제재 '주의' 결정"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7.09 22:44
  • 댓글 0
<사진=TV조선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북한이 풍계리 취재 외신기자들에게 1만 달러를 요구했다는 TV조선 보도가 중징계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9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TV조선 뉴스7 5월19일 방영분에 법정제재 '주의'를 결정했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정부여당 추천 심의위원 6인(강상현·허미숙·이소영·심영섭·김재영·윤정주)은 모두 법정제재 '주의'의견을 냈다. 

반면 바른미래당 추천 박상수 위원은 '문제 없음'의견을 냈고 자유한국당 추천 전광삼 상임위원과 이상로 위원은 심의에 항의하며 퇴장해 '기권'처리됐다.

앞서 TV조선은 지난 5월19일 북한이 사증 발급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를 요구했다면서, 사증 비용과 항공요금을 합해 풍계리 취재에 1인당 3000만 원 정도 들어간다고 단독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월29일 <조선일보 및 TV조선 보도 관련 대변인 논평>을 내고 "대단히 엄중한 시절입니다. 기사 한 꼭지가 미치는 파장이 큽니다."라며 이례적으로 대응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조선일보와 TV조선의 보도가 심각하다"며 대표적 오보는 세 건으로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조선일보> 5월28일),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TV조선 5월24일),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TV조선 5월19일) 등을 지적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