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국가채무, 7월 기준 1100조 육박...한 달 새 14.5조 늘어1~7월 국세수입 217조원…전년比 43.4조↓, 기업 실적 악화 등으로 법인·소득세 급감, 나라살림 적자 68조 원…국가채무 1097조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9.14 11:07
  • 댓글 0
[기획재정부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7월 말 기준 국가 채무가 지난 1100조 원에 육박하고 있다. 한 달 전보다 14조5000억 원 늘어난 규모다.

나라살림 적자 규모는 68조 원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가 14일 발표한 '재정동향 9월호'를 보면 올해 1~7월 정부의 누계 총수입(국세+세외+기금 등)은 353조4000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0조7000억 원 감소했다.

이 가운데 국세 수입은 43조4000억 원 줄어든 217조6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소득세(-12조7000억 원) 법인세(-17조1000억 원) 부가가치세(-6조1000억 원) 등 주요 국세 수입이 지난해 1~7월보다 감소했다.

기업 실적 악화와 자산시장 침체 등 때문이다.

올해 1~7월 세외 수입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조 원 줄어든 17조4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금 수입은 118조3000억 원으로 5조7000억 원 늘었다.

정부 총지출은 391조2000억 원으로 지난해 1~7월보다 59조1000억 원 감소했다. 코로나19 위기 대응 사업과 소상공인 손실보상 사업 등이 종료 또는 축소된 데 따른 결과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지난 7월 말 기준 37조9000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 등 4대 보장성 기금을 차감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67조9000억 원 적자로 나왔다.

한 달 전보다 적자 규모가 15조 원 줄었다.

다만 정부가 예상한 올해 연간 적자 전망치(-58조2000억 원)와 비교하면 9조7000억 원 많았다.

지난 7월 말 기준 국가 채무(중앙정부 채무)는 1097조8000억 원으로 한 달 전인 6월 말보다 14조5000억 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64조4000억 원 늘었다. 정부가 예상한 올해 연말 기준 국가 채무(1101조7000억 원)에 거의 근접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채무#국세수입#기업실적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