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사전투표 첫 날 역대 최고 투표율 12.14%…534만명 참여
  • 서정석 기자
  • 승인 2020.04.10 18:47
  • 댓글 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사전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전국에서 모두 534만명 가까이 참여해 투표율 12.14%를 기록했다.

이는 사전투표가 적용된 전국단위 선거의 첫 날 투표율 중 최고치다. 지난 20대 총선 1일차투표율은 5.45%로 두배를 훌쩍 뛰어 넘는 결과다.

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4399만4247명의 선거인 중 533만9786명이 투표를 끝냈다.

첫날 사전투표율을 지역별로 보면 17개 시·도가 모두 10%를 넘은 가운데 전남이 18.18%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전북(17.21%), 광주(15.42%), 세종·강원(각 13.88%), 경북(13.76%), 경남(12.52%), 충북(12.2%), 서울(12.18%)로 최종 투표율을 웃돌았다.

그 뒤를 이어 대전(12.11%), 제주(12%), 충남(11.83%), 부산(11.43%), 울산(11.2%), 인천(10.82%), 경기(10.46%) 순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10.24%였다.

역대 사전투표율을 보면 지난 2016년 제20대 총선의 1일차 최종 투표율은 5.45%였다. 2017년 대선 때는 11.70%, 2018년 지방선거 때는 8.77%를 각각 기록했다.

첫 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는 유권자들이 한꺼번에 몰린 투표소에서는 100m 넘게 긴 줄이 이어졌고, 직장인 등은 점심시간에 짬을 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국 곳곳의 투표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져 투표 열기를 실감케 했다.

마스크를 쓴 유권자들은 상대방과 1m 이상 떨어져 줄을 서 대기한 뒤 발열 체크 후 투표소 곳곳에 비치된 세정제로 손을 소독하고서 비닐장갑을 받아 차분히 기표소로 입장했다.

10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1동 사전투표소에 유권자들이 길게 줄서 있는 가운데, 순번이 다가온 유권자가 비닐장갑을 잡고 있다./연합뉴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이뤄진다. 전국에는 총 3508개 투표소가 설치됐다.

모든 유권자는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투표하게 된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나 대표전화(☎1390)로 확인할 수 있다.

여야 각 당은 이 같은 사전투표 열기가 사전투표 종료일인 11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의 확산 우려로 유권자들이 사람이 많이 몰리는 본 투표일 투표소보다는 사전투표소를 더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앞서 4차례 전국 단위 선거에서의 사전투표로 이 제도가 많이 알려진 점도 사전투표율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둘째 날인 11일은 토요일로 출근을 하지 않는 직장인들이 대거 투표소로 몰리면서 25%가 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사전투표율/일러스트=연합뉴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