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3040 무지" 통합당 김대호 또 막말 "나이들면 장애인"
  • 최갑수 기자
  • 승인 2020.04.07 20:18
  • 댓글 0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오전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미래통합당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자가 연이어 막말을 이어가고 있다.

결국 통합당은 급한 불 끄기에 나선 모양새다. 통합당은 4·15 총선을 8일 앞둔 7일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이어 이날 노인 세대에 이르기까지 특정 세대를 비하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발언을 이틀 연속 한 데 따른 것이다.

통합당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금일 당 지도부는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해 김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대한 비하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을 한 이후 당 차원에서 '엄중 경고'를 했지만, 이날 다시 노인 세대를 비하할 수 있는 발언이 터져나오자 결국 제명이라는 극단적 조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는 전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서울권역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그 사람 성격상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으며, 황교안 대표도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꼬리를 잘랐다.

이후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사려 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고, 당 선거대책본부는 김 후보에게 '엄중 경고'를 했다.

하지만 김 후보는 이날 노인을 비하한 것으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을 하면서 또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서울의 한 지역방송국에서 열린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관악 지역의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에 대한 후보들의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 후보는 이어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