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아주대 의대교수회 이국종 욕설 파문 "유희석 사임" 요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1.16 16:25
  • 댓글 0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모습./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16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의 사과와 사임을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앞서 불거진 유 원장의 이국종 교수에 대한 욕설 논란에 대한 성명이다.

교수회는 성명에서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며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며 "이런 괴롭힘의 발생을 막고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의료원의 최고 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자괴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대병원은 지난해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고 이번 달에는 국가고객만족도 업종 공동 4위에 오르는 등 병원 평판도가 높아진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함께 석해균 선장과 귀순 병사 오청성을 치료하고 외상센터장을 맡은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교수회는 반면 유 원장의 행동은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키는 등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수회는 △유 원장은 이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할 것과 △이번 사태가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배격하며 △대학과 의료원은 직장 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요구했다.

유 원장은 다음 달 말 의료원장직 만료를 앞두고 있으며, 오는 8월 정년을 맞는다.

유 원장은 병원장 시절이던 4~5년 전 병원 내 인사문제를 놓고 이 교수와 2시간 동안 대화를 나누던 중 이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었다.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이국종 센터장에게 폭언한 기록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며 파문이 크게 일었다.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센터장에 "때려치워, 이 **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 말이야. 나랑 한 판 붙을래 너?"등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질렀다.

MBC는 이 센터장이 출국 전 가진 인터뷰를 공개하며 닥터헬기 운영이 본격화되면서 이 센터장이 병원 윗선과 갈등을 겪었고, 이 센터장이 해온 소신발언도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MBC'뉴스데스크' 캡쳐

앞서 이 센터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때 "권역외상센터에 지원되는 신규채용 예산 20억 여원을 제대로 쓰지 않아 외상센터가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호소한바 있다.

한편 당사자인 이국종 교수는 15일 귀국했다. 이 교수는 논란을 의식한 듯 귀국 환영 행사에 불참한 채 언론 접촉을 피해 자신이 치료했던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만났다.

석 선장은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소말리아 해적에 총상을 입어 사경을 헤매다 이 교수의 치료로 건강을 회복했으며, 현재 해군리더십센터에서 안보교육담당관으로 일하고 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군항으로 들어와 해군 순항훈련전단 입항 행사에 불참 의사를 밝히고, 오전 9시쯤 아주대병원 관계자와 먼저 자리를 떴다.

이날 두 사람 대화에서 최근 이 교수를 둘러싼 욕설 논란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