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해찬 검찰 작심 비판 "불공정 상징…한국당엔 녹슨 헌 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1.29 14:42
  • 댓글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검찰을 향해 작심한 듯 날선 비판을 가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포함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등과 관련해 최근 벌어지고 있는 검찰의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 행태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로 해석된다.

이해찬 대표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하는 검찰이 선택적 수사, 정치적 수사, 자의적 수사를 반복하면서 불공정의 상징이 되고 있다."면서 검찰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대표는 검찰은 패스트트랙 수사에 있어서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소환조사한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7개월이 지나도록 기소는 물론이고 나경원 원내대표와 엄용수 의원 외에는 소환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을 지켜야할 국회의원이 위법의 특혜를 줘서는 안 되고 공정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는데 검찰은 그런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한,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특혜 사건도 고발이 있은 후 83일이 지난 그제, 겨우 두 번째 고발인 조사가 이뤄졌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을 받을 정도로 날선 검찰이 왜 유독 자유한국당만 만나면 '녹슨 헌 칼'이 되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검찰의 수사행태는 공수처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게 한다면서 "검찰 수사는 진실을 밝히는 수사여야지, 검찰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여서는 결코 안 된다"고 거듭 경고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