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서초동 촛불집회 '검찰개혁'을 '맞불집회'로 물타기하는 언론들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9.28 10:58
  • 댓글 152
21일 열린 서울 서초동 검찰청 앞 검찰개혁 6차 촛불집회 현장. 2019.09.21 /포커스데일리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28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검찰청 인근 일대를 메울 전망이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검찰 개혁과 함께 언론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은 지난 16∼21일에 이어 7번째이자 두 번째 토요일 집회를 연다. 앞서 열린 지난주 토요일 집회엔 3만여명이 모였다.

부산, 대구, 광주, 청주 등 지방에서 집회 참석차 버스를 대절해 상경하려는 참가자들도 있어 이번 집회는 10만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주최 측은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를 적폐라고 규정하고 이를 청산하고 검찰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일 방침이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검찰개혁 외에도 언론개혁도 요구한다고 벼르고 있다. 그만큼 이번 조국 장관 수사를 둘러싼 논란에는 언론도 한몫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검찰개혁과 함께 언론개혁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는 당일에도 언론들은 일제히 이번 집회를 "검찰개혁 vs 조국반대 '맞불집회'" 프레임으로 몰고가고 있다.

다분히 의도적인 왜곡이다. 대부분의 언론들은 맞불집회라는 제목과 함께 서초역 7번 출구 근처에서는 보수 성향 단체인 자유연대가 '맞불' 집회를 연다는 내용을 같은 비중으로 다루고 있다.

그런데 기사 내용을 한걸음 더 들어가 들여다보면 맞불집회란 제목이 낯간지러울 정도의 수준이다. 

일부 언론은 맞불집회 내용을 장황하게 설명하고 기사 말미에 예상 참가자 수가 200~300명이라면서 슬그머니 기사를 마무리 한다. 가장 후하게 예상한 숫자도 2000명에 불과하다.

10만여명이 모이는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를 200~300명이 보이는 집회와 같은 비중으로 다루는 보도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해 보인다. 

28일 오전 '서초동 촛불집회' 제목의 언론보도들. 한결같이 "검찰개혁 vs 조국반대 '맞불집회'"라는 제목이다./포털 다음 뉴스검색화면 갈무리

언론들은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1차에서 지난주 토요일 6차에 이르기까지 단 한줄도 보도하지 않았던 전력이 있다. 심지어 지난주 3만여명이 모여 서초동 일대가 뜨거웠음에도 외면했다.

지난주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검찰개혁 집회가 6일 동안 진행됐지만 이는 외면하고 한국당의 광화문광장 집회 보도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언론의 편파적 보도행태에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집회는 'MBC'와 '시사타파' 유튜브 등 일부 매체에서만 집회 현장 취재를 다뤘다. 그러다보니 시민들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집회 소식을 알렸다.

그러던 언론들이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28일 서초동 촛불집회를 '검찰개혁 VS 조국사퇴' '맞불집회'라는 제목으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얘기다.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보도는 이제 국민들에게 통하지 않는다. 그간 검찰발 외눈박이식 보도에 염증을 느낀 시민들은 서초동 집회에서 언론의 보도행태를 강하게 비판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촛불집회에 참석하겠다는 한 시민은 페이스북에 이렇게 적었다. 

"일 끝나고 집에 들어와 TV를 켜니 언론에서 조국 장관의 아들 부정입학 문제를 얘기하고 있길래 TV를 꺼버렸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 언론이든 검찰이든 이들의 광란의 폭주는 어디까지 갈 것인가?

어떤 자의 의혹은 의혹으로 끝나고, 조국 가족의 의혹은 미친 칼춤으로 난도질을 해대고 있다. 이쯤되면 이는 정치살인이다. 손에 칼을 들지 않았을 뿐 살인행위이다. 그리고 세치의 혀로 그 가족을 비난하는 자는 그 살인행위의 공동정범이다. 상식선이 무너졌다.(중략..)

지난 촛불 때 바쁘다는 핑계로 한번도 가보지 않은 광장을 이번엔 무슨 일이 있더라도 가보아야 겠다.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지키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을 향해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최근 검찰 수사와 관련 수위가 지나치게 높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이 직접 나서 검찰의 수사에 대해 비판하고 나서 주목되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은 공수처 설치나 수사권 조정 같은 법 제도적 개혁뿐 아니라 검찰권 행사의 방식과 수사 관행 등의 개혁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은 검찰은 국민을 상대로 공권력을 직접적으로 행사하는 기관이므로 엄정하면서도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의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같은 대통령의 성찰과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주문한 데 대해 검찰은 "국민이 원하는 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으로 맞받았다.

그러나 검찰의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과의 내통설 등에 대한 입장을 살펴보면 문 대통령 메시지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는 지적도 나와 향후 검찰의 행보도 주목된다.

아직까지 검찰은 조국 장관과 압수수색 담당 검사의 통화 논란에 대해서는 '본질은 수사압력 사건'이라며 청와대와 여권의 공세에 정면 대응하고 있는 모양새다.

시민들은 벌써부터 이날 집회를 '9.28 대첩'이라 이름 짓고 검찰과 언론을 개혁 대상이라 규정하고 서초동 일대를 '검찰개혁 촉구' 함성으로 가득 메우겠다고 벼르고 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52
전체보기
  • 촛불참가시민 2019-09-29 09:11:47

    오랜만에 참언론인 참기사 좋습니다~   삭제

    • 남기창기자만세 2019-09-29 06:38:22

      참 언론인, 진실된 기자를 이렇게 지나가다가 유명치않은 중소 언론사이트에서 보게될줄 몰랐눈데.
      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님.
      고귀한 성함 기억하겠습니다.
      요근래 이런 언론인 처음봅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노통그립습니다 2019-09-28 20:58:27

        좋은 기사 고맙습니다.
        검찰개혁, 조국수호, 공수처설치!   삭제

        • 풀뿌리 2019-09-28 20:27:54

          남기창 기자님, 공정한 기사 감사합니다.   삭제

          • 좋은기사 2019-09-28 20:04:56

            감사합니다
            좋은 기사 정독하고 갑니다 광고도 다 클릭해서 보고 가요   삭제

            • 조국수호 2019-09-28 20:03:32

              좋은 기사다 기자님 응원합니다   삭제

              • 감사합니다 2019-09-28 19:59:59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진정한 언론인이십니다   삭제

                • 아타락시아 2019-09-28 18:49:27

                  제대로 된 언론은 뉴공과 여기밖에 없네요.   삭제

                  • 진짜언론홧팅 2019-09-28 16:39:59

                    남기창기자님 고맙습니다. 깨어있는 언론을 마주하기가 쉽지 않는 현실인데 팩트를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해서 진실을 알리는데 주력해주세요.   삭제

                    • 왜?? 2019-09-28 16:38:24

                      검찰개혁은 왜 조국만 가능한가요?
                      조로남불의 사례가 몇 개인데 아직도 그를 옹호하나요?
                      위법 여부는 따지고 있지만,
                      이미 밝혀진 것만 봐도 언행일치하는 존경할만한 사람이 아닌 거 같습니다.
                      그동안의 이미지와 진영 논리만으로 무조건 감싸려고 하고(민주당, 몇몇 좋아했던 분들..)
                      그동안에 정의를 위한 촛불인 줄 알았었는데
                      사실 정의는 아니었고, 정의를 표방하면서 진영 싸움에 동원되었던 거 같습니다.
                      그때와 유사 상황인데 대처하는 태도 차이를 보고 확실히 이번에 느꼈습니다.
                      강성 지지자들이 모이면 이거보단 많겠지만 실제 분위기 아닌 듯   삭제

                      15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