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현종 비건 면담 "지소미아 신중 검토"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8.22 18:10
  • 댓글 0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중인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을 진행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회동 뒤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이 이날 오전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힌데 대해서는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다는 것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김 차장은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서 한미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비건 대표와 카운터 파트인 이도훈 본부장 사이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이 공유되고 일이 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면담에서 비건 대표가 먼저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고 김 차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검토해서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 하겠다"고 답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청와대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