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조국, 민정수석 그만두며 전한 메시지"국민께 심려…비난·야유 보낸 일부야당·언론 존중"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7.26 16:00
  • 댓글 0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오후 춘추관에서 신임 수석 인선안을 발표했다. 인선안 발표 후 노영민 비서실장과 조국 전 민정수석이 포옹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를 지켜왔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6일 2년 2개월간의 참모 생활을 마치고 청와대를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 전 수석을 김조원 신임 민정수석으로 교체하는 등 수석급 참모진 인선을 단행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인사발표를 앞두고 미리 준비한 '퇴임의 변'을 배포했다.

조 전 수석은 이 글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의 소임을 마치고 청와대를 떠난다. 존경하는 대통령님을 보좌했던 일은 격무였지만 영광이었다"며 "대통령의 비전·의지·인내·결단 등을 가까이서 목도한 경험은 평생 소중히 간직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조 수석은 특히 "민정수석으로서 '촛불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했고,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또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도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이라고 말했다.

조 수석은 "저를 향해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한다."면서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됐다"고 했다.

조국 수석은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함께 교체된 이용선 시민사회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역시 퇴임 소감을 밝혔다.

신임 시민사회수석에는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이, 일자리수석에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